영화 국가부도의 날 최국희 감상문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해당 자료는 0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0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영화 국가부도의 날 최국희 감상문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국가부도의 날’은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금융위기를 소재로 다룬 영화이다. IMF 구제금융이란, 국가부도 위기에 직면한 대한민국이 1997년 12월 3일 IMF(국제통화기금)으로부터 자금을 지원받는 양해각서를 체결한 사건이다. 불과 1년 전인 1996년 12월 12일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에 가입해 선진국에 진입했다고 샴페인을 터트린 지 1년 도 채 안 돼 국가가 부도난 셈이다. IMF 구제금융은 국가도 부도가 날 수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알게 된 계기가 되었다. 전쟁으로 나라가 망하는 줄 알았지만 기업처럼 경제 문제로 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이다. 그런데 나라가 망해가는 와중에 국민의 삶이 피폐해지는 것은 당연해 보이지만, 오히려 그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는 사람도 있다. 종합금융회사의 펀드매니저 윤정학은 금융위기로 환율인상이 예측되자 투자자를 모아 달러를 매입한다. 그리고 그 자금으로 다시 헐값에 나온 부동산을 매입하여 단기간에 엄청난 부를 축적한다. 윤정학의 행위가 얄밉지만 냉정하게 말하면 그는 합법적인 투자를 했을 뿐이다. 반면, 작은 업체를 운영하는 갑수라는 인물은 돈 욕심에 약속어음을 받고 백화점에 물건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하면서 위기를 자초하고 만다. 물론 당시 누구도 국가가 부도날 것이라고 생각한 사람은 거의 없다. 따라서 갑수의 선택이 불합리하다고 말할 수는 없다. 다만, 운이 안 좋았을 뿐이다.
  • 가격1,500
  • 페이지수2페이지
  • 등록일2018.12.07
  • 저작시기2018.12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72796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