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올로기(ideology) 헤게모니[hegemony] 문화자본 [文化資本 cultural capital]교육적 적용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이데올로기(ideology) 헤게모니[hegemony] 문화자본 [文化資本 cultural capital]교육적 적용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 이데올로기(ideology)
◉ 이데올로기의 교육적 적용
◉ 각 교육 과정기에 나타난 이데올로기적 특징

▶ 헤게모니 [ hegemony ]
◉ 헤게모니의 교육적 적용

▶ 문화자본 [ 文化資本 , cultural capital ]
◉ 문화자본의 교육적 적용

▶ 참고문헌

본문내용

물론, '삶을 구성하는 가치있는 기능을 성취할 수 있는 능력'이라는 의미에서 '자유'의 보장이 필요하며, 이렇게 될 때 '자유'와 '평등'은 양립 가능할 뿐 아니라 서로 상승효과를 발휘하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연장선상에서 '목각인형들의 권태로운 평화가 있을 뿐'인 평등세상 자체보다는 '부정의 한 불평등의 조건들'이 제거된 역동적 사회가! 보다 바람직하다고 주장하며, 이의 실현에 중요한 역할을 할 기제로 국가 기구와 제3섹터의 가능성에 주목한다.
이런 이론적인 설명을 벗어나 일상생활과 접목하여 설명하면, 정보통신이 날로 발전해 가고 있다. 인터넷의 미래를 둘러싼 갖가지 예측과 장미빛 전망이 난무하는 가운데 정작 인터넷 혁명을 주도해야 할 기업들은 인터넷 미래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혼란스럽기만 하다. 몇해전 세계 최대 기업 중 하나인 미국의 GM과 GE는 각각 자사의 인터넷 사업 진출을 공식적으로 선언했었다. 미래는 아무도 정확히 예측할 수 없다. 특히 신기술에 대한 전망은 대체로 낙관적일 수밖에 없다. 서비스개시 1년만에 파산한 이리디움사가 대표적인 예. 지상 890km의 저궤도에 총 66개의 인공위성을 띄워 지구촌 어느 곳, 어느 때나 통신할 수 있게 한다는 거창한 슬로우건을 내걸고 출발한 이 회사의 프로젝트는 당시 온갖 찬사와 기대를 한 몸에 받았었다. 인터넷의 발달로 장차 PC를 대체할 것이라던 인터넷 열풍에 휘둘리기보다는 인터넷이 우리기업과 산업에 미칠 영향이 무엇인지, 현재의 상황에서 인터넷을 가장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지와 같은, 보다 근본적인 질문을 던져 보아야 한다. 기업의 효과적인 인터넷 전략 수립을 위해 다음과 같은 사실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먼저 외부보다 내부를 주목하라.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인터넷을 통한 기업 소비자간 상거래보다 기업간 상거래가 우선 활성화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당장은 인터넷 도입으로 대고객 측면보다도 오히려 공급망 관리등과 같은 내부 효율성 제고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터넷 낙관론"의 장미빛 전망에 현혹되어 무작정 인터넷 사업에 뛰어들기보다는 자사만의 확실한 비즈니스 모델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21세기의 사회는 1990년부터 시작된 정보화 시대의 정점에 서 있다. 거미줄 같은 네트워크로 이어진 정보망,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디지털 기술, 이제 인터넷을 이용한 정보화 지식의 대중화는 더 이상 미래의 이야기가 아니다. 이러한 시대가 "Network Genreation"이라고 불리는 "N세대"를 탄생시켰으며, 컴퓨터를 비롯한 디지털 매체가 생활의 일부라고 할 수 있는 이들은 변화된 사회에 쉽게 적응한다. 또 새로운 기술을 쉽게 배워 나갈 수 있는 바탕을 지니고 있다. 일반적인 N세대의 생활패턴은 집에 오면 바로 E-Mail확인과 인터넷 등 통신매체에 접속하여 자신과 관심분야가 같은 사람들과의 접촉을 시도한다. N세대들도 기존의 일정하고 틀에 박힌 교육보다는 자신만의 분야를 발견하고 그 분야에 대한 지식을 주로 혼자서 습득해 나가는 특성을 보인다. 프랑스 교육 사회학자 "프랑스와 뒤베" 교수는 이런 상황을 학교에서 얻게 되는 학력자본과 일상생활을 통해 얻게 되는 문화자본과의 불일치의 문제를 풀어낸 바 있다. 학생이 일상적으로 경험하고 축적해가는 문화 자본에 비해 학교에서 접하는 학력자본이 턱없이 빈약할 때 학생들도 학교를 거부할 수밖에 없게 된다는 것이다. 이제는 단순한 교사의 전공과목 지식만으로는 학생의 지적 목마름을 채워줄 수 없게 된 것이다. 정부가 발표한 "제7차 교육과정"은 교실붕괴현상을 막을 수 있는 반가운 소식임에 분명하다. 2000학년도부터 단계적 시행을 목표로 학생들의 다양한 교과과목 선택권 보장, 평가 방법의 다양화, 학년편제의 변화, 대학선발의 자율성추구 등 21세기에 부합하는 여러 가지 바람직한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제도의 변화도 근본적인 교육환경과 정부를 포함한 교육당사자의 개혁 없이는 N세대의 무한한 가능성도 정보화의 물결도 담아 낼 수 없다. 이제는 정부뿐만 아니라 학생, 학부모 그리고 한국사회의 미래에 대해 관심이 많은 시민들이 자신의 자리에서 구체적인 대안을 모색하고 실천해가야 할 것이다.
▶ 참고문헌
교육과 이데올로기, 마이클 애플, 한길사, 1985년
마르크스주의 교육사회학, 이건만, 1994년
교육과 권력, 마이클 애플 지음, 한길사, 1988년
한국교육의 비판적 이해], 이규환 지음, 한울 아카데, 1993년

추천자료

  • 가격1,000
  • 페이지수9페이지
  • 등록일2006.09.11
  • 저작시기2006.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363633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