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을 뒤흔든 16가지 살인사건 (과학수사와 법의학으로 본 조선시대 이야기)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조선을 뒤흔든 16가지 살인사건 (과학수사와 법의학으로 본 조선시대 이야기)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조선을 뒤흔든 16가지 살인사건
(과학수사와 법의학으로 본 조선시대 이야기)
대학교 전공이 법학이고 또 대학원 전공이 형법인지라 형법과 범죄수사 그리고 법의학에 관심이 많이 가는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이 책 조선을 뒤흔든 16가지 살인사건 (과학수사와 법의학으로 본 조선시대 이야기)에 대해 다른 이들과는 다르게 학문적인 호기심으로 읽게 되었다. 과연 그 당시의 살인사건은 지금과는 어떻게 다르며 또 어떤 과정으로 수사를 하였는지에 관해 알고 싶었기에 자연스레 일게 된 책중에 하나였다. 우리는 뉴스나 신문지상에서 잔인한 살인사건의 소식을 접하고는 참으로 세상이 삭막하게 변했다고 한탄한다. 단순 원한관계에서 단돈 몇십만원을 훔치기 위해 저지르는 살인 그리고 특별한 이유없이 자신의 분노를 표출하기 위해 불특정 다수를 겨냥한 살인 등 우리에게 살인이란 단어는 더 이상 공포를 주지 않을 만큼 너무나도 흔한 단어로 변해버렸다. 게다가 화성 연쇄 성폭행 살인사건과 같이 범인의 흔적이 오리무중에 있는 범죄 또한 허다하다. 그렇다면 이러한 살인사건이 과연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 시대에만 발생하는 특이한 현상인가 한번 반문해볼 일이다. 살인사건은 시대를 막론하고 일어난다. 사실 이 책의 제목처럼 조선시대 살인사건은 조금은 낯설다. 유교를 숭상하고 충효(忠孝)를 최고의 덕목으로 친 조선에서 살인사건 같은 범죄는 잘 일어나지 않았으리라 여겨진다. 그러나 조선시대 사람들에게도 원초적인 욕망과 증오가 꿈틀거리고 있었고 살인의 충동이 있었다. 살인은 인간의 내밀한 욕망을 표출하는 강력한 상징이다. 『조선을 뒤흔든 16가지 살인사건』은 조금은 낯선, 그러나 조금도 낯설지 않은 살인이라는 주제를 통해 역사의 이면에 숨어 있는 뒤틀린 인간의 욕망을 읽어내는 작업이자, 사대부 문화 속에 꼭꼭 감추어진 잔혹한 수수께끼를 푸는 흥미진진한 체험이다. 이처럼 동방예의지국이라고 불린 조선에서도 엽기적이고 잔혹한 살인사건이 발생하곤 했다. 그래서 이 책 조선을 뒤흔든 16가지 살인사건은 조선시대 전국을 충격의 도가니에 빠트렸던 16가지 희대의 살인사건을 『좌포도청등록』과 『우포도청등록』, 『조선왕조실록』, 『추관지』 그리고 다산 정약용의 『흠흠신서』의 기록을 바탕으로 재구성해 사건의 발생부터 범인의 검거에 이르는 전 과정을 추적한 책이다. 간음, 부녀자 납치, 토막 살인, 사기에 의한 살인, 사채에 얽힌 살인, 근친 살인, 여성들의 음모, 지식인이라는 선비들의 비인간적이고 허위에 가득 찬 범죄, 여종을 희롱하는 열 가지 방법까지 유행시킨 양반 등 온갖 범죄와 살인으로 얼룩진 조선의 역사에서 가장 엽기적이고 충격적인 사건 열여섯 가지를 묶어 조선 사회를 다시 읽은 책이다.

참고문헌

직접 작성 및 각종 참고자료 인용
  • 가격1,0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10.05.11
  • 저작시기2006.9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36487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