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예술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사진과 예술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머리말)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은 철학이라는 것에 약간의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까?”란 물음으로 저는 이 글을 전개하겠습니다. 저는 감상보다는 비평을 좋아하는 성격인지라. 이 과제를 최대한 열심히 분석하고 나름을 성찰과 인내 속에서 내린 결론임을 알아주십시오.
(본론)
서양철학의 기본은 물론 고대 그리스 이지만, 그 서양의 철학을 바로 전계 받은 이들이 바로 독일의 관념론이라 불리는 일파이다. 그들의 시작은 프랑스 출신 데카르트였다. 그가 말한 "Cogito Ergo Sum."[번역: 나는 생각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에서 이번 과제에 대한 힌트를 얻었다. 그리고 고대 그리스의 위대한 철학자 소크라테스가 강조한 “gnōthi seauton”[번역: 너 자신을 알라]라는 말도 이 과제를 하면서 철저히 느꼈다. 본론에 들어가기 전에 이 말을 서두에 붙인 것은 뒤에 나올 수 없이 많은 역사속의 인물들이 한 말 보다 이 말이 나에게 가장 절실히 다가 왔기 때문이다.
데카르트와 스피노자, 파스칼, 라이프니츠 그들 뒤에 그들과는 약간 다른 일파가 나오는데 아리스토텔레스의 영향을 받은 영국의 경험론 자들이다. 경험론이란 인간이 태어날 때 무로 태어난다는 것인데,(이것은 약간 인간을 유기체적으로 보았다고도 할 수 있지만,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기에 설득력 있는 주장이다.) 그 후 인간들은 자라면서 주변의 ‘경험’을 통하여 인식하고 발전되어진다는 것이다.
“사진의 기본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란 황당한 질문을 일반인들에게 물었을 때 그들은 대부분 망설이며, “추억을 남기는 것?” 혹은 “남는 것은 사진뿐이다.”라고 말할 것이다. 일반적으로 보았을 때 그것들은 정신 밖의 나의 육체가 행위 한 것의 순간적 촬영이고, 일반인들의 사진에서는 순간적이라는 요소가 배제되어진 이성적 정렬 상태 속의 사진이 촬영되어진다.

해당자료는 한글2002나 워디안 자료로 한글97에서는 확인하실 수 없으십니다.
  • 가격1,0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06.09.25
  • 저작시기2006.4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365106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