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를 읽고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를 읽고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좀 마음의 여유를 찾고 싶어서, 친구에게 책을 추천받았다. 그 책이 바로 공지영의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 이었다. 하지만 마음에 평온함이 찾아오는 대신 외로움이 전염되었다. 왠지 모르게 책을 읽는 내내 슬프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이유를 알 수 없는 허전함과 공허함이 많이 느껴진 책이다.
평소에 국내소설을 잘 읽지 않는 내게 공지영이라는 작가는 익숙하지 않은 존재였다. 창피한 말이지만 사실 나는 그녀의 책을 한 권도 읽지 않았다. 그녀에 대한 어떠한 정보도 없이 책을 읽고 난 뒤, 아니 읽는 도중에도 계속 왠지 모르게 그녀는 외로운 사람인 것 같다는 느낌이 많이 받았다.
모든 것을 갖고 있을 것 같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나름의 명성과 평가를 받고 있는 그녀에게서의 외로움이란 그리 적절한 매치는 아닌 것 같았다. 소설가로서 즐기는 고독과 외로움 치고는 그 내음새가 너무 진하게 느껴졌던 것이다. 무엇보다도 수필 자체가 멀리 있는, 존재의 여부도 불투명한 그 누군가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의 글이었기 때문에 그런 느낌을 받았는지도 모르겠다.
이렇게 계속 생각하다 보니, 정말 궁금해졌다.
그녀는 소설가의 공지영이 아닌 그녀는 어떤 사람일까? 잠시 인터넷 검색을 뒤적여봤다. 상업적인 글을 쓰는 소설가라는 평이 가장 많이 눈에 띠였다. 물론 좋은 평가도 많이 있을 테지만, 대부분 눈에 띈 평가는 그리 긍정적이지 않았다. 갑자기 그녀가 더 안쓰럽게 느껴졌다. 물론 그녀는 이제 더 이상 이러한 평가를 신경 쓰지 않을 정도의 경지에 도달했겠지만 말이다.
이 책은 작가 공지영이 10년 만에 발표하는 두 번째 산문집이라고 한다. 공개되어 있는 책의 소개를 살펴보면, “작가로서 시와 문학을 꿈꿔왔던 시절부터 시작된 생의 외로움과 고독, 여성으로서 부조리한 삶을 온몸으로 겪을 수밖에 없었던 그의 사랑과 상처, 그것을 통해 깨닫게 되는 더 큰 사랑과 용서, 삶에 대한 치열한 용기 등에 대한 그의 문학적, 인간적 사유를 담은 책이다.” 라고 한다.

키워드

  • 가격1,5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06.09.25
  • 저작시기2006.9
  • 파일형식워드(doc)
  • 자료번호#365156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