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와 포경수술(포경수술에 대한 나의 생각)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해당 자료는 0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0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한국사회와 포경수술(포경수술에 대한 나의 생각)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많은 '한국'사람들이 포경수술이 '필수'인 것으로 오해하고 있다. 포경수술을 안하면 진짜 남자가 아닌 걸로 취급하는 사회분위기에 너노나도 포경수술을 한 결과 한국의 청년층 90%가 포경수술을 했다. 하지만 포경수술이 필요한 것일까? 포경수술을 하면 정력이 좋아진다는 속설에 대해 알아보자. 그 옛날 변강쇠가 포경수술도 안했는데 왜 그렇게 정력이 좋았던 걸까? 정력이라는 것은 타고나고 관리를 통해 얻어지는 것이지, 포경 수술로 간단하게 만들어진다면 이 세상에 변강쇠 아닌 사람 없을 것이다. 무엇이든 쉽게 얻어지는 것은 없다. 정력도 마찬가지다. 그리고 포경 수술이 '필수'라는 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포경수술이 조루, 발기불능에 좋다는 주장을 하지만(더 심하게 말하는 자들은 포경수술을 안하면 조루, 발기불능에 걸린다고 주장한다.) 그들의 논리대로 라면 반만년 한반도의 남자들- 즉 우리의 남성 조상들은 모두 조루, 발기불능인 것이다. 이게 말이나 되는 것인가? 위생에 대해 말해보겠다. 성기에 끼는 하얀 물질은 '치구'로 오히려 세균의 번식을 막아주는 성분이다. 이건 위생에 도움을 주는 물질이지 해가 되는 물질이 아니다. 그래도 신경이 쓰인다면 자주 씻어주면 그만이다.

해당자료는 한글2002나 워디안 자료로 한글97에서는 확인하실 수 없으십니다.

키워드

  • 가격1,000
  • 페이지수2페이지
  • 등록일2006.09.25
  • 저작시기2006.9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365158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