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는 나의 것 감상문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해당 자료는 0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0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본문내용

박찬욱 감독의 영화를 본 것은 이번으로 딱 다섯 번째이다. 본이 아니게 완결 편부터 역으로 시작했던 복수시리즈의 관람도 오늘로서 막을 내렸고, 박찬욱에 대한 (나름의) 판단 역시 보다 확고해졌다. 이 영화가 개봉했을 당시, 평이 상당히 좋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전작 ‘공동 경비구역 JSA’와는 판이하게 달랐던 구성과 영상은 감독의 명성에 기대를 걸었던 수많은 사람들을 실망시켰고, 인터넷의 네티즌들은이 영화에 ‘쓰레기’라는 평을 아낌없이 던져주었다. 하긴 인육 시식이나 뚫린 경동맥 따위가 사람을 결코 유쾌하게 해줄 일은 없으니, 어쩌면 그러한 악평들도 당연한 일일지 모른다. 하지만 지극히 주관적인 관점에서 봤을 때, ‘복수는 나의 것’은 꽤 괜찮은 영화였다. 표현하는 방법이 신물 나게 잔혹할 뿐, 실제로는 지극히 사실적이고 일상적인 내용이었다. 어째서 신자유주의 반대파에게 살해당하는 주인공의 모습이 일상적이냐고 물을 수 있겠지만, 적어도 영화에서 ‘사실적’이고자 했던 부분은 플롯의 탄탄함에 국한된 것은 아니었을 것이다. 내가 본 ‘복수는 나의 것’은 ‘익숙함’에 관한 이야기였다.
(후략)

추천자료

  • 가격500
  • 페이지수2페이지
  • 등록일2006.09.26
  • 저작시기2006.9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365178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