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문화와예술]파리의 문화유산(기념물)에 대한 설명과 자신의 생각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프랑스문화와예술]파리의 문화유산(기념물)에 대한 설명과 자신의 생각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루브르박물관(Le musée du Louvre)

2.오르세미술관(Orsay Museum)

3.퐁피두 예술 문화센터(centre national d’art et de culture Georges-Pompidou)

4.에펠탑(Eiffel Tower)

5.노트르담 대성당(Notre-Dame de Paris)

6.개선문(triumphal arch)

7.바스티유 광장(Place de la Bastille)

8.샹젤리제 거리(Champs-lysées)

9.프랑스 시청(Hotel de Ville)

10.몽마르트르 언덕(Montmartre)

11.세느강(Seine R.)

12.튈르리 정원(Jardin des Tuileries)

13라데팡스(La Defense)

14.콩코르드 광장(Concorde)

15.생트 샤펠 성당(L'église Sainte-Chapelle)

16. <프랑스 파리의 문화유산에 대한 생각과 느낀점>

본문내용

나 하원에 이르며, 북쪽은 루 아얄가를 통해 마들렌 교회와 마주봅니다. 루이 15세 의 명에 의해 만들어진 광장으로 1755년 자크앙주 가브리엘에 의해 해자로 둘러싸인 팔각형으로 설계되 었습니다. 처음에 가브리엘은 광장 주위에 8개의 대형 대좌를 설치했는데 후에 루이 필리프 왕에 의해 여기에 지방도시를 상징하는 8개의 여신상이 배치되었습니다. 그 여신상들은 해군성으로부터 시계방향으로 릴·스트라스부르·리옹·마르세유·보르도·낭트·브레스트·루앙 등이며 해자는 후에 메워졌습니다. 중앙에는 이집트로부터 받은 선물인 룩소르의 오벨리스크가 서 있고 그 양쪽에는 분수가 배치되어 있으며 프랑스 혁명중인 1793년 1월 21일 브레스트 여신상 근처에서 루이 16세가 처형되었고, 4개월 후 튈르리의 입구 근처에 기요틴(단두대)이 설치되어 3년에 걸쳐 거의 1,343명이 처형되었습니다.
『생트 샤펠 성당(L'eglise Sainte-Chapelle)』
생트 샤펠 성당은 프랑스 파리 시테섬에 있는 고딕
양식의 성당입니다. 성왕 루이 9세의 명에 따라
1246년에 기공되어 1248년에 완성된 레요낭양식
고딕성당의 대표적인 성당입니다. 콘스탄티노플 황제
로부터 입수한 가시면류관과 십자가 조각 등 성유물
을 안치하기 위해 왕궁 안뜰에 세웠으며 내부는
1층과 2층으로 되어 있는데, 2층은 왕족 전용으로
왕궁에 이어져 있고 1층은 일반인용입니다. 비교적
세로 길이의 탑이 있고, 단순한 바틀레스와 높은 첨탑이 이루는, 하늘을 향한 포름이 아름다우며 2층은 측랑이 없는 단순한 구조이고, 볼트는 가는 원주로 지탱되어 있습니다. 기둥 사이를 모두 창으로 만들었으며, 14m 높이의 15개 창은 구약성서를 소재로 한 1,134 장면을 스테인드글라스로 장식한 13세기의 작품으로 유명합니다.
<프랑스 파리의 문화유산에 대한 생각과 느낀점>
저는 프랑스 파리의 문화유산에 대해 조사를 하면서 프랑스인들이 문화유산을 아끼고 보존하는 마음을 배웠습니다. 특히나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서 문화유산의 보호 날로 지정을 해서 보호하고자 하는 기념일이 저에게 신선했던 문화적인 충격으로 느껴졌습니다. 프랑스는 문화의 힘을 정확히 이해하고 그것을 지키려고 하는 노력은 우선 오르세 미술관을 보면서 맨 처음 느꼈습니다. 오르세 미술관은 1900년 파리 만국 박람회 개최를 맞이해 오를레앙 철도가 건설한 철도역이자 호텔이었습니다. 프랑스 정부가 보존 · 활용책을 검토하기 시작해, 19세기를 중심으로 미술관으로 다시 태어나게 되었습니다. 저나 현대인의 생각은 오래된 건물을 낡았다는 인식이 많이 있어서 보통은 허물고 다시 새 건물로 짓게 되는데 프랑스인들의 아이디어와 과거를 아낄 줄 아는 마음이 오르세 미술관을 통해서 알 수 있게 되었습니다. 부나 지식이 선진국이 될 수 있지만 문화의 힘을 통해서도 충분한 선진국 반열에 들어 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프랑스는 문화강대국으로 특히나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건물에도 숨은 의미와 그들만의 문화유산의 자긍심을 느낄 수 있었는데 대표적으로 프랑스 시청이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시청의 거대한 모습을 보면서 하나의 박물관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웅장하면서도 멋있는 시청에서 무료전람회를 여는 등 시민들을 위하여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하는데 이를 통해 문화유산이 보호되고 오래 동안 유지되기 위해서는 시민들과의 보다 많은 접촉을 통해서 인식시키고 함께하는 문화가 시민들에게 영향을 주는 것 같습니다.
문화유산이 단지 화려하고 멋있고 많은 것이 아니라 진정으로 보호할 줄 알고 그 속에서 역사와 시대를 배워나가는 것이 문화유산을 아끼고 보존하는 프랑스인의 정신인것을 배우게 되었습니다.
  • 가격1,000
  • 페이지수8페이지
  • 등록일2009.05.20
  • 저작시기2009.4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536256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