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선흘곶자왈 내 역사문화유적의 분포실태와 특성
본 자료는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자료를 다운로드 하신 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영문초록

This research aims to piece together and understand the distribution of the historical cultural heritage in Seonheul Gotzawal, Jeju, and discover the characteristics of the historical remains. The research results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the on-site inspection(2012∼2013) discovered many historical and cultural sites in Seonheul Gotzawal in Jeju. The historical sites mainly include 80 charcoal kilns, 50 charcoal burner`s sheds(hut), 7 stonework traps(snare) for wild roe deer, 20 units of farmlands, 10 ponds(well), as well as two religious remains(shrine and community altar) and one cave site. The obvious fact is that the historical sites are the living heritage of the residents of Seonheul-ri from the past to the present, although the remains have been used at different times depending on when they were established. Second, the particular district where the historical and cultural sites were concentrated within Seonheul Gotzawal can be considered to be the living unit district. It was discovered that the district had one stone charcoal kiln(the charcoal kiln made of stone), 12 disposable charcoal kilns(the charcoal kiln to be discarded after using one time), one charcoal burner`s shed, six units of farmlands, Meodle(the pile of stones and pebbles stacked at one place, which were useless for farming), 41 units of stone walls that served as boundaries of Meodle and farmlands and three stone work traps(snare) for wild roe deer. The historical remains include those established in the period from the late Joseon Dynasty to before the Japanese occupation, as well as those established and used from the late Joseon Dynasty to the mid-1960s or during the period after liberation to the mid-1960s. The farmlands were also historical sites that were cultivated and used by the residents from 1894 to the late 1950s. As the historical and cultural remains used in different periods are concentrated in the living unit district, the district serves as critical evidence to investigate and understand one side of the life of the residents in Seonheul Gotzawal. Third, the study actually surveyed and measured five types of remains on the spot in detail, given the representativeness and preservation of the original forms of the historical and cultural heritage distributed in Seonheul Gotzawal. This holds great significance as the research revealed the section, floor plan and side view with measurements and actual survey of the historical sites for the first time. The actual measured values of the historical sites are also considered as an important basis for comparison and analysis of the same types of historical remains distributed in many Gotzawal areas in Jeju.

국문초록

본 연구의 목적은 제주 선흘곶자왈 내 역사문화유적의 분포상황을 확인함과 동시에 그 유적들의 특성을 밝히는 것이다.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로, 2012∼2013년 현지조사를 통해 선흘곶자왈에는 다양한 역사문화유적이 분포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이들은 숯가마 80기(돌숯가마 2기, 1회용 숯가마 78기)를 비롯하여 숯막(움막) 50기, 노루텅(석축함정) 7기, 경작지 20개소, 물텅(통) 10개소가 주를 이루며, 이외에 신앙 유적(신당 및 포제단) 2개소와 동굴 유적 1개소도 포함된다. 이들 유적은 인위적으로 축조하여 사용한 시점은 다르지만,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과거 또는 현재를 살아가는 선흘리 주민들의 생활관련 유적이라는 것이다. 둘째로, 선흘곶자왈 내에서도 역사문화유적이 특정지구에 대거 밀집된 곳이 말하자면 단위생활지구라 할 수 있는데, 여기에는 돌숯가마 1기를 비롯하여 1회용 숯가마 12기, 숯막 1기, 경작지 6개소, 머들, 머들 + 경작지 경계 돌담 41개소, 노루텅 3기 등이 분포하는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들 유적은 조선시대 말∼일제강점기 이전 시기에 축조하여 사용한 것이 있는 반면, 조선시대말∼1960년대 중반까지, 혹은 해방 이후∼1960년대 중반 사이에 축조하여 사용해온 유적들도 있다. 그리고 경작지는 1894년 이후부터 1950년대 말 사이에 주민들이 직접 개간하여 사용해온 유적이다. 이처럼 단위생활지구에는 사용 시기가 서로 다른 역사문화유적이 밀집하고 있어, 결과적으로는 선흘리 주민들의 생활사의 한 단면을 엿볼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되고 있다. 셋째로, 선흘곶자왈에 분포하는 역사문화유적들 중에서 대표성과 원형 유지의 정도를 고려하여 5종류의 유적을 세부 측량과 함께 실측하였다. 이들 유적의 측량과 실측을 통해 유적별 단면도, 평면도 및측면도를 제시한 것은 본 연구가 처음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동시에 이들 유적의 실측 자료는 앞으로 제주의 여러 곶자왈에 분포하는 동일한 유적과 비교·분석할 수 있는 중요한 근거로 작용할 것으로 판단된다.
  • 가격5,600
  • 페이지수21 페이지
  • 발행년2014
  • 학회명한국사진지리학회
  • 저자강창화 ( Chang Hwa Kang ) , 정광중 ( Kwang Joong Jeong )
  • 파일형식아크로뱃 뷰어(pdf)
  • 자료번호#3985981
다운로드 장바구니
다운로드 장바구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