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포스의 해석학; 현상학과 예술
본 자료는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자료를 다운로드 하신 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영문초록

It is through the reflective thinking’s efforts, which has replaced the subjectivism and objectivism’s subjects of language of art with a new one exceeding them, that contemporary artists as well as poets can overcome the situation (or more correctly, the chaotic phase of losing their intelligences that produces a theory of sense or an aesthetical conviction) which was triggered by the opacity of expression. And because of that they are able to express at an ‘aesthetics of truth’ level, through a new intelligence that is suitable to the another subject’s language of art, the world’s things in works of art. Of course, the effort of reflective thinking that a lot of contemporary philosophers and artists conducted respectively through philosophy-like art and then art-like philosophy is an aesthetical one in arguing the intelligence of sense. However at the same time it is a philosophical one in that the intelligence is not different from ontological intelligence which surpasses the regulation of epistemological intelligence that traditional metaphysics take. These facts indicate that the relationship between aesthetics and philosophy about our human sense and intelligence is shifted from the latter-centric one to the indiscriminate one by the effort of reflective thinking. Philosophy as art and art as philosophy are mixed through ‘intelligence of sense’ that can be expressed by the word “hermeneutic understanding” which refers to “logos of world” or “ontological reason.” This fact implies that the effort of reflective thinking permeated the two sides of hermeneutics of topos, namely a phenomenology’s topology of place and an art’s topology of place. Starting to focus on the impaired transparency of expression of modernism and realism which fight against the violences of modernity that was hiding in modern philosophical ideas, this paper will discuss an alternative opacity of expression that the art as a hermeneutics of topos indicates at the position of the latter(i.e, the art’s topology of place) where the references to former(i.e, the phenomenology’s topology of place) are converged, from Heidegger’s viewpoint of place. And then, this paper will refer to a significance that the alternative opacity of expression has in terms of political nature of art.

국문초록

현대의 시, 나아가 예술이 기존의 철학이 빚은 ‘감각론’ 혹은 ‘미학’[리얼리즘과 모더니즘]의 붕괴라는 혼돈의 국면을 돌파하며 여전히 세계의 사물을 ‘진리의 미학’ 수준에서 표현할 수 있는 원력은 ‘시적 주체’(예술가)의 감각태도를 인식론적인 것에서 존재론적 인 것으로 바꾸어 재현의 개입으로 훼손된 ‘표현의 불투명성’을 온전히 복구하기 위한 반성의 수고였다. 철학이되 ‘예술 같은 철학’과 예술이되 ‘철학 같은 예술’, 그 두 경로를 통해 펼쳐진 이 반성의 수고는 예술의 철학적 본질’을 말한다는 점에서 물론 미학적이지만, ‘철학의 예술적 본질’을 말한다는 점에서 동시에 철학적이다. 이와 같은 사실은 미학과 철학의 관계가 철학 우위의 수직양상에서 양자 무차별의 수평양상으로 이행되었음을 뜻한다. 본질의 장(場)에서 서로를 섞는 철학(으로서의 미학)과 미학(으로서의 철학)은 그 반성의 수고가 ‘토포스의 해석학’ 혹은 ‘해석학적 토플로지’의 양면, 즉 ‘현상학의 장소’론과 ‘예술의 장소’론에 닿아있음을 가리킨다. 이 글은 전자에 함축된 ‘철학적 주체의 예술적 본질’과 후자에 함축된 ‘예술적 주체의 철학적 본질’을 하이데거의 경우를 통해 검토한 후에 다음의 사안, 즉 ‘표현의 투명성’을 이념의 수준까지 무릅쓰는 ‘시적 주체’의 인식론적 태도로 인해 쇠락의 궁지에 처한 종래의 리얼리즘과 모더니즘 예술에 대해 표현의 온전한 불투명성을 존재론적 차원에서 복구할 하나의 길을 함축한 〈토포스의 해석학으로서의 예술〉이 갖는 의의와 한계를 정치성의 측면에서 분석했다.

목차

국문제요
Ⅰ. 프롤로그
Ⅱ. 토포스의 해석학: 현상학과 예술
Ⅲ. 에필로그
참고문헌
Abstract
  • 가격9,000
  • 페이지수41 페이지
  • 등록일 / 발행년17.12.07 / 2017
  • 학회명명지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 저자송석랑
  • 파일형식아크로뱃 뷰어(pdf)
  • 자료번호#5934999
다운로드 장바구니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