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효(元曉)의 일심이문(一心二門)과 주희(朱熹)의 심통성정(心統性情) 비교 연구
본 자료는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자료를 다운로드 하신 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영문초록

Wonhyo’s ‘One mind two aspects(一心二門)’ and Zhu Xi’s ‘The theory that mind controls human nature and emotion(心統性情)’ can be said to be the identification of the mind which we observed in Buddhism and NeoConfucianism. This paper is about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between the structure of ‘One mind two aspects(一心二門)’ and ‘The theory that mind controls human nature and emotion(心統性情)’. Concept of Wonhyo’s One mind(一心) and concept of Zhu Xi’s mind(心) are found to be similar in terms of structures that cover the texts of the Suchness Gate(眞如門) and Arising-Ceasing Gate(生滅門), human nature(性) and emotion(情). On the other hand, differences are found in the interpretation of each specific concept. This is distinguished from the interpretation of the mind(心), that is, Two aspects(二門) are a specific interpretation of the One mind(一心). In other words, One mind(一心) indicates that the immortal nature and the phenomenon of extinction are not different from each other. As a result, awareness of the One mind(一心) is important as the ultimate form of the phenomenon. In ‘The theory that mind controls human nature and emotion(心統性情)’, mind(心) presides human nature(性) and emotion(情), but this is due to the moral element of human nature(性). In ‘The theory that mind controls human nature and emotion(心統性情)’, the role of mind is emphasized as a mediator of awareness of human nature(性). This is aimed at the realization of the moral nature. The Suchness Gate(眞如門) in ‘One mind two aspects(一心二門)’ refers to the state of equality and nirvana as the nature of the mind. On the other hand, human nature(性) in ‘The theory that mind controls human nature and emotion(心統性情)’ acts as a possible basis of moral metaphysics that gives the justification of moral behavior. In ‘One mind two aspects(一心二門)’, Arising-Ceasing Gate(生滅門) has a characteristic of Tath?gata-Garbha (如來藏), which covers both aspects of immortality and phenomenon. On the other hand, emotion(情) in ‘The theory that mind controls human nature and emotion(心統性情)’ is the function of the mind and when this is revealed in reality, it is understood from the aspect of realizing morality.

국문초록

이 논문은 원효(元曉, 617-686)의 ‘한마음의 두 측면’[一心二門]과 주희(朱熹, 1130-1200)의 심통성정(心統性情)을 비교 고찰한 것이다. 원효의 ‘한마음’과 주희의 ‘마음’은 각각 참으로 그러한 ‘고요한 측면’[眞如門]과 ‘생겨나고 사라지는 측면’[生滅門], ‘본성’[性]과 ‘감정’[情]을 포괄하고 있다. 전자는 체상용의 구조이고, 후자는 체용의 구조다. 이는 마치 역(易) 철학시대의 고대 동아시아의 세계 이해를 담고 있는 이태극(二太極)과 삼태극(三太極)을 연상시킨다.
원효는 ‘한마음’에서 ‘하나’는 둘이 없는 하나로서 이해되기 어렵지만 ‘본성 스스로 신비롭게 이해하는 지각 기능’을 가지고 있고 그래서 ‘마음’이라고 한다. 한마음 두 측면에서 고요한 측면인 진여문은 마음의 본체(本體)를 가리키고, 생겨나고 사라지는 측면인 생멸문은 상용(相用)이라는 일심의 현상적 측면을 가리킨다. 생멸문 안에 자체(自體)를 가지고 있어 그 안에 불생불멸의 측면을 상정한다. 원효의 ‘한마음’과 주희의 ‘마음’을 비교할 때, 주희가 말하는 ‘성’이 갖고 있는 도덕본성을 원효가 말하는 심생멸문 안 자체(自體)가 진여문적인 요소로서 도덕본성의 가능성이 있다.
주희의 ‘심통성정’에서 ‘마음’은 ‘본성’과 ‘감정’을 주재하는 역할을 하는데, 이를 통해 도덕 본성의 현실적 구현을 목표로 한다. ‘심’은 도덕 형이상의 본체론적인 의미와 ‘성’에 대한 지각 기능으로서의 인식론적 기능을 갖는다. ‘성’은 도덕 행위의 규범적 당위성을 부여하는 이치다. 한편, ‘감정’은 ‘마음’의 작용으로서 이것이 현실에 드러날 때, 도덕 이치인 ‘본성’을 적절히 구현해야 한다.
원효와 주희 사상 사이에는 많은 차이가 있다. 그러나 그런 차이에도 불구하고 체상용의 구조적인 유사성뿐만 아니라 인식 기능과 도덕본성이라는 내용적 유사성도 있다.

목차

한글요약
Ⅰ. 머리말
Ⅱ. 원효(元曉)의 일심이문(一心二門)과 주희(朱熹)의 심통성정(心統性情)의 구조
Ⅲ. 원효의 일심이문(一心二門)과 주희의 심통성정(心統性情)의 내용
Ⅳ. 맺음말
참고문헌
Abstract
  • 가격6,000
  • 페이지수23 페이지
  • 발행년2018
  • 학회명새한철학회
  • 저자이혜영, 김원명
  • 파일형식아크로뱃 뷰어(pdf)
  • 자료번호#6170772
다운로드 장바구니
다운로드 장바구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