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 모악산(母岳山) 귀신사(歸信寺)의 역사와 인물
본 자료는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자료를 다운로드 하신 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영문초록

This paper examines the history and figures of Temple Gwishin on Mount Moak in the city of Kimje, which was one of the ten Huayan temples of the Silla Dynasty. Korean Buddhism emerged as the main ideology of Korea as a result of the magnanimous embracing of beliefs in heavenly gods, mountain gods, shamanism, and Poong-Ryu-Do. Korean Buddhism influenced Taoism, Confucianism, and Christianity in the years to come. The history of Korea demonstrates that the idea of a trilogy of Heaven, earth, and human beings has been consistently maintained in Korean thought, and this is well reflected in the history of Korean Buddhism as well. Therefore, we can understand how the history of Korean Buddhism is itself reflective of the history of Korean thought. Temple Gwishin was one of the ten Huayan temples in the Silla Dynasty, and was deeply associated with the King's Palace in the Goryo Dynasty. Many important figures have passed through the temple throughout history. National preceptors Wongyo Uisang, Wonmyung Jingum, and Hyunwoo Jongrin, who have resided in this temple, contributed greatly to developing profound knowledge and enlightenment in Korean thought. At the same time, there have been many thinkers in Korean history who have visited and exchanged their thoughts with figures in the temple. Among those visitors, Yoonjin, Suljam, Yoohong, and Kibal Lee left their mark through the writing of poetry while Semoo Yoo, and Hagon Lee left their mark through the writing of prose. These visitors also need to be considered as precious parts of the history of Temple Gwishin. Mount Moak has been the focus of significant attention, along with Mount Gyeryong, as the site for a new religion with regard to the philosophy of feng shui and the ideology of a new beginning of the world. Temple Gwishin, which has been one of the main temples in this area along with Temple Wibong in Wonju and Temple Gumsan in Kimje, went through many rebuilding, remodeling and renovation stages throughout history to become the temple that it is today. Therefore, the lives of those who have contributed to maintaining and rebuilding the temple, i.e, Yumhwa, Shinhu, Dukgi, Dohun, Joyul, Taehak, Yunhan, Dooshim, Sungchun, Bonghak, Sooil, Jungwoo, Choonbong, Bohwa Kim, Mansong Kim, Kangro Kim, Jonghwa Cho, Unghoi Jung, Shihyun Kim, Sangshin Song, Choodam, Gumsung Yoo, and Hyegyun, need to be studied and highlighted. Moreover, those who are contributing to the recovery and reconstruction of the Temple Gwishin at the present time, i.e, Yongta, Bumhyun, and Mooyeo, also need to be considered as cultural figures of this particular period, and their lives need to be properly respected. I hope more support and careful consideration of the practical use and conservation of the temple based on its historical and cultural value will be possible, as Temple Gwishin is an important part of Korean cultural heritage.

국문초록

이 논문은 신라 화엄십찰이었던 김제 모악산 귀신사의 역사와 인물에 대해 논구한 글이다. 한국불교는 고대의 천신, 산신, 무속 신앙의 원류를 풍류도라는 큰 가슴으로 껴안고 한국 민족 정신의 본류가 되어 도교와 유교와 기독교의 지류에 흘려주어 왔다. 이 때문에 한국사가 천지인(天地人) 삼재(三才)사상의 한우물로 이어져 왔다면, 한국불교사는 이 한우물을 불러 깨우는 마중물임이 분명하다. 마찬가지로 한국사상사가 삼재사상을 아우르는 풍류도의 한우물로 이어져 왔다면 한국불교사상사는 이 한우물을 불러 깨우는 마중물임이 분명하다.
신라와 고려 이래 왕실과 긴밀했던 신라 화엄십찰 김제 모악산 귀신사에 주석하다 고려시대에 국사로 추증된 원교국사 의상(義湘), 원명국사 징엄(澄儼), 현오국사 종린(宗璘) 등을 한국사상을 깊게 하고 넓게 한 철학자와 사상가로 본다면 그들의 살림살이와 사고방식을 통해 우리의 삶은 좀더 깊어지고 넓어질 것이다. 마찬가지로 귀신사를 찾아 교유하면서 시편을 남긴 윤진(尹珍), 설잠(雪岑), 유홍(俞泓), 이기발(李起浡) 및 산문 기록을 남긴 유세무(柳世茂), 이하곤(李夏坤) 등도 귀신사의 소중한 역사와 인물로 수용해야 할 것이다. 김제 모악산은 선말 한초 이래 풍수지리 도참설과 선천 후천 개벽설과 관련되어온 공주 계룡산과 함께 신흥종교의 발생지로서 주목 되어온 산이다. 완주 위봉사와 김제 금산사와 함께 이 지역의 중심사찰인 귀신사는 중수와 중창 및 개창과 보수를 하면서 오늘의 사격을 유지해 왔다. 이 때문에 귀신사를 존재하게 한 염화와 신허 및 덕기와 도헌, 조열과 태학 및 연한과 두심, 성천과 봉학 및 수일과 정우(正愚), 춘봉(春峰, 殷德惇)과 김보화(金宝化), 김만송(金萬松)과 김강로(金江露), 조종화(趙鍾和)와 정응회(鄭應悔), 김시현(金時鉉)과 송상신(宋相信), 추담(秋潭, 金容順), 유금성, 혜견(慧見, 김춘희)의 살림살이가 더 조명되어야 할 것이다.
나아가 신라 화엄십찰 김제 모악산 귀신사의 사격 회복과 중흥 불사에 매진해 오고 있는 용타(龍陀)와 범현(梵玄) 및 무여(無如)의 살림살이도 귀신사의 역사와 문화 및 인물로서 수렴하고 확장해 나가야 할 것이다. 그리하여 귀신사의 역사와 문화를 토대로 활용과 보존이 좀더 깊게 고민되고 보다 넓게 확장되기를 기대해 본다.
  • 가격12,400
  • 페이지수49 페이지
  • 발행년2020
  • 학회명한국불교사연구소
  • 저자고영섭 ( Ko Young-seop )
  • 파일형식아크로뱃 뷰어(pdf)
  • 자료번호#6539255
다운로드 장바구니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