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인의 만주 이주 정책과 ‘대륙신부’
본 자료는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자료를 다운로드 하신 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영문초록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analyze the colonial authority’s policy for the immigration of Koreans to Manchuria. The Korean immigration policy by the colonial authority was discussed in the early and mid-1930s and started in full scale after the Sino-Japanese War, but this policy failed to consider an independent and consistent immigration policy regarding Korean women. The gender role structure of the Korean agricultural society was directly passed on to Manchuria, and the colonial authority made women invisible in the political discourse while mobilizing Korean women within the rhetoric of ‘adaptability of Korean settlers’. However, when young male settlers in Manchuria faced a marriage crisis, the colonial authority mobilized women in the name of ‘continental brides’ for the success of its ‘exploitation of Manchuria.’ The Korean continental bride policy was unsystematic compared to the policy for Japanese people because it was a stopgap measure. For this reason, the story of the Korean continental brides is still in the invisible domain in the modern history of Korean women. Nonetheless, women were actually mobilized as the continental brides, and the colonial authority tried to pursue the ‘national interest’ of ‘expanding the empire’ by intervening in the immigration of Korean women to Manchuria. Female settlers in Manchuria, including the continental brides, were forced to play the feminine role of ‘comforting and working people’ between the political circumstance of war mobilization and the primitive goal of survival.

국문초록

조선인의 만주 이주 정책을 추진하면서 식민권력은 ‘조선인의 이민 적응력’이라는 레토릭 안에 조선인 여성을 동원하되 정치적 담론 안에서는 여성을 비가시화하였다. 그러나 만주 이주민 청년들이 결혼난에 봉착하면서 식민권력은 ‘만주개척’의 사활을 걸고 ‘대륙신부’ 알선이란 명목의 여성동원을 시행했다. 조선인 대륙신부 정책은 일본인의 그것에 비해 비체계적이었고 상황에 따른 임시방편적 성격이 강했다. 이 때문에 조선인 대륙신부 이야기는 한국 근대 여성사에서 아직도 비가시화된 영역 안에 있다. 그러나 대륙신부로 동원된 여성은 존재했으며, 식민권력은 만주 이주 조선인 여성에 대한 개입을 통해 ‘제국의 확장’이라는 ‘국익’을 달성하고자 하였다. 대륙신부를 포함한 만주 이주 여성들은 전쟁을 위한 총동원체제라는 정치적 상황과 생존이라는 원초적 과제 사이에서 ‘위안하고 일하는 존재’로서의 의미가 강화된 여성성을 요구받았다.
  • 가격7,000
  • 페이지수30 페이지
  • 발행년2020
  • 학회명한국여성사학회
  • 저자박정애 ( Park Jung-ae )
  • 파일형식아크로뱃 뷰어(pdf)
  • 자료번호#6583610
다운로드 장바구니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