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의 행위를 통해 본 상처와 치유 양상 - 병신과 머저리의 두 인물을 중심으로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인물의 행위를 통해 본 상처와 치유 양상 - 병신과 머저리의 두 인물을 중심으로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서론
2. 본론
1) 형의 ‘소설 쓰기’
2) 동생의 ‘그림 그리기’
3. 결론

본문내용

그림 그리기’를 토대로 살펴보았을 때, 명확한 대상을 그릴 수 없다는 점에서 형과 같은 병적인 존재이나 스스로 상처의 실체를 파악할 수 없다는 점에서 그 심각성이 드러난다. ‘어쩌면 그것은 나의 힘으로는 영영 찾아내지 못하고 말 얼굴일는지도 모를 일이었다.’라는 묘사는 부정적인 의미로 해석되기도 하지만 자신에 대한 성찰이 더욱 더 많이 요구되며 이러한 지속적인 자기 성찰을 통해 병신이나 머저리의 삶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희망적 메시지를 준다고도 해석 가능하다.
이청준의 <병신과 머저리>는 이와 같이 어떠한 아픔을 가지고 있든 간에 자신에 대한 성찰과 내면을 들여다보려는 시도를 통해서 그 상처를 극복해 낼 수 있으며 그로 인해 한층 더 성장할 수 있다는 시사점을 선사해 준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
  • 가격8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16.04.16
  • 저작시기2016.4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00209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