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문학이 조건 없이 선사하는 평안, [편안에서 평안을 찾는 사람들, 종교문학, 법정스님 무소유, 산에는 꽃이 피네]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종교문학이 조건 없이 선사하는 평안, [편안에서 평안을 찾는 사람들, 종교문학, 법정스님 무소유, 산에는 꽃이 피네]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003년 3월.
이 글은 대중에게 잘 알려진 미술평론가 “한젬마”씨가 법정스님의「산에는 꽃이 피네」를 추천하면서 쓴 독자 평이다.
짜여진 교리에 맞춰 있는, 무신자들에게 좀처럼 다가가기 힘든 종교를 문학이라는 하나의 작품으로 친숙하게 다가가고, 조금은 다른 방법으로 종교가 우리에게 주고자 하는 ‘평안’을 선사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 비종교인이든 종교인이든, 그리고 자신이 믿고 있는 종교가 아닌 다른 종교 문학이라는 점이 각 종교 사상에 방해가 된다고 할 수 있겠는가 하는 말이다.
강의 시간에 배운 것처럼 종교문화의 독단론과 환원론을 극복하여 “있는 그대로” 서술 하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솔직히 말해, 아마도 누군가 이 글에 대해 이 점에 대해 반박한다면 빠져나오기 위해 발버둥치다가 세찬 소용돌이에 빠져들어 버릴지도 모른다는 공포심까지 밀려온다.
지금까지 미흡하게나마 적어 내려온 이 글에서 말하고자 하는 것을 정리하면서 글을 마치고자 한다. 종교가 우리에게 주고자 하는, 우리가 종교를 통해 얻기 원하는 ‘평안’을 종교 간의 비판도 거부감도 없이 종교문화의 일부인 ‘문학’이라는 연결고리를 통해 선사되고 있는 현상은 바람직하고 반가운 것이다.
  • 가격800
  • 페이지수4페이지
  • 등록일2016.04.21
  • 저작시기2016.4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00505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