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는 치료비 등 1억 원의 손해가 있다고 주장하며, ㈜안전고속에 대하여 불법행위에 의한 손해배상을 요구하였으나 ㈜안전고속은 운전기사 B에게 책임을 미루며 회사의 책임을 인정하지 않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A는 치료비 등 1억 원의 손해가 있다고 주장하며, ㈜안전고속에 대하여 불법행위에 의한 손해배상을 요구하였으나 ㈜안전고속은 운전기사 B에게 책임을 미루며 회사의 책임을 인정하지 않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쟁점의 정리
2. 관할의 개념
3. 관할의 종류
4. A 사건의 관할
1) 직분관할
2) 사물관할
3) 토지관할
5. 결론
6. 참고문헌

본문내용

러한 재판적에 의해 A 사건의 토지관할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우선, A사건은 보통재판적에 해당되어 ㈜안전고속의 본사가 있는 부산지방법원 소를 제기할 수 있다. 이는 소제기당시에 A의 청구가 이유 있는지 여부를 알 수 없기 때문에 피고인 ㈜안전고속의 편의와 경제를 고려한 것이다. 다음 특별재판적을 살펴보면 민사소송법 제18조 제1항에서는 불법행위에 관한 소는 그 행위지의 법원에 제기할 수 있다고 하였다. 따라서 A는 불법행위가 있었던 대전지방법원에 소를 제기할 수 있다. 또한 A는 자신이 병원에 장기적으로 입원하고 있으므로 충남대학교가 거소지가 된다. 따라서 A는 민사소송법 제8조에 의해 대전지방법에 소를 제기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A는 민사소송법 제8조 후단에 의해 의무이행지인 자신이 살고 있는 서울지방법원에 소를 제기할 수 있다.
5. 결론
A는 자신의 편의를 위해 서울지방법원이나 대전지방법원에 각 단독사건으로 소를 제기할 수 있고 어쩔 수 없이 부산지방법원에 소를 제기할 수도 있다.
6. 참고문헌
- 이시윤, “신민사소송법”, 박영사, 2017
- 법제처, “민사소송법”, 2016
- 법제처, “각급법원설치와 관할구역에 관할법률”, 2016
  • 가격2,000
  • 페이지수4페이지
  • 등록일2017.03.12
  • 저작시기2017.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21107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