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문학개론(고려가요, 시조형식, 사설시조, 설화, 말뚝이)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국문학개론(고려가요, 시조형식, 사설시조, 설화, 말뚝이)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고려가요

시조 형식

사설시조

아악, 당악, 송악

설화-건국신화 구조

신화 전설 민담

탈춤

말뚝이

본문내용

굿놀이 등의 부락제의 일부인 단순한 탈놀이와 해안지역에서 발전된 동래, 수영의 야류와 낙동강서쪽의 오광대를 합친 발전된 탈놀이, 서울근교의 산대놀이와 황해도의 탈춤이 있다. 탈춤이 부락제의 성격을 띤 반면 오광대는 도시적 성격을 띤 행정,교역지의 성격을 띤다. 농촌의 탈춤는 대보름이나 단오등의 연례적 행사처럼 공연되었지만, 도시는 그 밖에도 행해졌다. 탈춤은 넓은 마당에 특별한 것 없이 마을 사람들이 나와 연기하며 종이로 만든 탈을 쓰며 일상적인 언어를 사용하며 과장과 반복을 하였다. 그래서 선명한 비유, 실날한 비판을 거리낌 없이 하였다.
말뚝이
탈은 신분을 나타내는 도구이다. 많은 곳에서 높은 신분은 독특한 재료와 색감으로 화려한 반면, 낮은 신분은 평범하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그와 반대이다. 낮은 신분이 화려하기도 하다. 그것의 대표적인 예가 바로 말뚝이다. 시대반영 및 풍자비판을 한다. 여기에서 말뚝이는 하인, 서민의 집단의식과 양반을 풍자하는 역할을 한다. 이러한 말뚝이는 지역에 따라 많은 형태로 나타나는데, 우선 황해도, 서울을 중심의 경기, 영남일대에 탈놀이가 많다. 이러한 말뚝이의 내용은 파계승을 풍자, 양반의 허세를 풍자, 처첩으로 인한 갈등을 폭로하면서 노골적으로 지배계층의 비리를 비판하고 있다. 이러한 말뚝이 탈놀이는 한 갈래에서 분화하여 지금의 형태가 되어 공통점과 차이점이 있다. 우선 황해도는 탈춤, 경기도는 산대놀이, 영남은 오광대, 부산은 야류라는 명칭을 사용한다. 우선 황해도와 서울은 사실적이며, 작은 탈모양이 특징적이다. 게다가 함께 등장하는 소뚝이의 비중이 많으며, 타령을 하여 남성적이다. 그에 반해 오광대와 야류는 말뚝이가 비중이 매우 크고, 탈모양이 과장되어 크다. 오광대는 양반과 말뚝이의 신분이 역전된다는 것이 특징적이며, 야류는 오광대와 내용이 다르지 않지만, 대부인을 희롱하여 정을 통한다는 것이나, 계급이 평등해져 논을 나눠준다는 것이 특징적이다. 수영야류는 그중 근대적 사상이 돋보인다. 말뚝이의 붉은 탈은 벽사. 득 저항을 의미한다. 동래야류의 탈을 보면 말뚝이의 탈은 제일 도드라져 보이는데, 이는 하인 말뚝이를 세상 중심으로 만들고자 했던 서민들의 염원을 볼 수 있으며, 붉은 색을 뛰고 있다. 그에 반해 양반들의 탈은 하얗고 작다. 이는 사회지배층이 나약하고, 부패가 많은 사회를 비난하는 것이었다. 이러한 지배계층의 부패는 말뚝이의 얼굴에 조목조목 나타나있다.
  • 가격1,5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17.10.13
  • 저작시기2015.5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3587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