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을 읽고서 독후감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을 읽고서 독후감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제목
지은이의 간략 이력
전체 줄거리
하고 싶은 말
각오와 느낌

본문내용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은 처음에 ‘할아버지와 나’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었다고 한다.
주요 내용들이 할아버지와 주인공인 작은 나무라는 소년이 함께 겪는 일들이 많기 때문이다.
이 소설을 읽어보고 싶도록 만들었던 계기는 한비야님의 ‘그건 사랑이었네’를 읽고서 꼭 읽어봐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책의 제목도 너무 끌렸었다. 내 영혼이 따뜻해 질 것 같았는데, 정말 그랬다. 책을 읽으면서 구구절절 감동이었고 소리내어 엉엉 울고 말았다. 이렇게 좋은 글을 소설로 만들어서 우리가 읽을 수 있다는 게 얼마나 행운인지 모르겠다. 이런 좋은 소설은 요즘 같이 가슴이 메마른 현대사회에서 모두들 다 읽어봤으면 좋겠다.
이 소설의 저자인 포리스트 카터는 체로키 인디언의 혈통을 일부 이어받았고 동부 체로키족 거주지 내 산속에서 조부모와 생활했던 이야기를 엮은 자전적인 회상록이다.
소설의 주인공인 작은 나무는 저자의 인디언 이름이기도 하다. 그리고 이 소설 속의 할아버지는 저자의 할아버지 모습과 일치하고 있다고 한다. 저자의 할아버지는 소설에서 처럼 저자가 열 살 되던 해에 돌아가셨다.
이렇게 멋지신 할아버지와 함께 생활을 하며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과 진실된 마음을 얻을 수 있었던 저자가 부럽다.

키워드

  • 가격6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17.11.05
  • 저작시기2017.11
  • 파일형식기타(docx)
  • 자료번호#1038370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