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센스메이킹 : 이것은 빅데이터가 알려주지 않는 전략이다 (서평, 독서감상문)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독후감] 센스메이킹 : 이것은 빅데이터가 알려주지 않는 전략이다 (서평, 독서감상문)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있다. 인간이 지닌 고유 능력인 느낌, 사실, 경험, 관찰 등을 종합적으로 활용해 패턴을 발견하고 현실 사건과 연결하는 능력을 강조한다.
물리학자인 닐 디그래스 타이슨은 인간 행동의 예측 가능성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말했다. “과학에서 인간의 행동이 방정식에 포함되면 상황이 비선형적으로 변한다. 물리학은 쉽지만 사회학이 어려운 이유가 거기에 있다.” 하이데거와 아리스토텔레스의 철학 이론을 기반으로 하였기 때문에 빅데이터 인문학의 한 조류라고 이해되기도 했다. 인간 행동을 데이터 이면을 통해 읽을 수 있다면 여전히 데이터를 가지고 비즈니스를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데이터 해석과 인간 심리를 모두 파악하고 해석할 수 있다면 디지털과 아날로그가 결합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엔 강력한 무기가 될 것이다.
  • 가격1,2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17.11.10
  • 저작시기2017.1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3882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