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 죽음의 의미, 죽음에 대한 지각, 죽음의 과정, 알권리와 죽을권리, 배우자와의 이별(슬픔의 수레바퀴모델, 사별의 슬픔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죽음] 죽음의 의미, 죽음에 대한 지각, 죽음의 과정, 알권리와 죽을권리, 배우자와의 이별(슬픔의 수레바퀴모델, 사별의 슬픔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죽음

I. 죽음이란 무엇인가?
1. 죽음의 의미
2. 죽음에 대한 지각

II. 죽어가는 과정
1. 단계1 : 부정
2. 단계2 : 분노
3. 단계3 : 타협
4. 단계4 : 우울
5. 단계5 : 수용

III. 알 권리와 죽을 권리

IV. 배우자와의 이별
1. 슬픔의 수레바퀴 모델
1) 쇼크
2) 저항
3) 혼란
4) 인생에 대한 재정의
2. 사별의 슬픔에 영향을 주는 요인들
1) 성별
2) 연령
3) 성격
4) 결혼생활의 질
5) 문화

* 참고문헌

본문내용

. 슬픔의 수레바퀴 모델은 배우자와 사별한 사람은 물론 가까운 친척이나 친구의 죽음에 의해 영향 받는 사람들에게 적용될 수 있다. 상실에 대한 네 개의 반응단계를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1/ 쇼크
상실에 대한 최초의 반응은 쇼크나 혼란 혹은 부정(denial)으로 나타난다. 쇼크는 자주 울음으로 표현되고 우울증과 연합된 식욕상실, 수면장애 등의 증후를 보인다.
2/ 저항
분노나 공포 혹은 죄책감과 같은 더 강한 우울증후들이 나타난다. 강한 상실의 고통은 그것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가능성을 증대시킨다.
3/ 혼란
슬픔이 극도에 도달한 상태로서 무감각과 철회증상이 나타난다. 극도의 우울증상과 함께 이별한 사람의 소유물에 대한 강한 애착을 보인다. 떠나간 사람이 쓰던 물건을 그대로 보관하고 무덤을 자주 방문한다. 이 단계는 슬픔의 최하위점에 도달한 상태로서 상실 그 자체를 수용하거나 혼란된 상태를 그대로 유지하거나 해야 한다.
4/ 인생에 대한 재정의
사랑하는 사람과의 애착을 끊음으로써 상실로부터 회복될 수 있다는 인식이 싹튼다. 상실의 고통을 충분히 경험하고 내성할 시간을 갖게 되면 떠나간 사람이 제외된 생활과 타협할 수 있다. 그들은 개인적 우선순위와 목표를 재평가하고 재정의하며 점차 상실 이전의 생활로 회복한다.
슬픔의 수레바퀴 모델은 큐블러-로스의 죽어가는 과정과 동일하게 사별한 사람의 슬픔이 연속적 과정을 거쳐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점에서 비판을 받는다. 때로 사별과정의 각 단계들이 중복되게 경험될 수도 있고 이전 단계로 후퇴할 수도 있다. 동시에 이 모델은 개인차를 허용하지 않을 뿐 아니라 어떤 사람들은 네 개의 단계를 모두 거치지 않고 상실에 적응할 수 있으므로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다.
(2) 사별의 슬픔에 영향을 주는 요인들
배우자와의 사별 후 슬픔을 느끼는 강도나 슬픔의 지속기간은 개인의 성별과 연령, 성격, 결혼생활의 질 및 개인이 소속한 문화에 따라 달라진다.
1/ 성별
남녀 모두 사별한 사람들은 더 높은 수준의 정서적 괴로움과 우울을 보고하지만, 여성들보다는 남성들이 더 부적응적 상태를 나타낸다.
남성들은 배우자를 제외한 다른 사람들과 친밀한 관계를 형성한 경험이 거의 없기 때문에 아내와의 사별 후 사회적 유대를 유지하는 것이 어렵다. 그들은 사별한 여성들보다 더 적은 친구를 갖는 것은 물론 사회적 접촉양도 더 적기 때문에 강한 외로움을 느끼고 우울증에 빠진다. 더욱이 가사 일은 물론 자신을 돌볼 준비를 미처 갖추지 못한 남성들은 혼자의 생활에서 큰 어려움을 겪으며 자살을 기도할 가능성도 있다.
2/ 연령
사별에 대한 슬픔반응은 연령에 따라서도 차이가 있다. 죽음에 대한 이해능력이 부족한 어린 아동들도 부모의 죽음에 대해 슬픔을 경험하지만, 그들은 심리신체적 증상으로 슬픔을 표현한다. 즉 야뇨증이나 퇴행적 행동 혹은 공격성의 표출로써 슬픔에 반응한다. 초등학교 연령에 이르면 아동들은 죽음에 대한 보다 발달된 개념을 갖게 되므로 죄책감에서부터 남은 부모를 위로하는 것까지 다양한 반응을 보인다.
부모의 죽음에 대한 청소년들의 반응은 성인과 매우 유사한 패턴을 나타낸다. 성인과 같이 청소년들을 장례식이나 추도식에 참석하게 하고 솔직하게 감정표현을 하도록 허용하면 행동문제를 노출함이 없이, 청소년들은 슬픔을 극복할 수 있다.
특히 중년의 성인들은 더 젊은 성인이나 노인들보다 사별에 의한 부정적 영향을 더 크게 받으며 건강이 악화되는 양상을 보인다. 더욱이 성인들은 배우자가 만성적 질병 후에 사망하거나 예기치 않게 갑작스럽게 사망한 경우에도 슬픔의 강도에서 차이를 보임이 없이 강한 슬픔으로 고통을 받는다.
3/ 성격
일반적으로 의존적 성격을 지니고 있는 사람들이 극심하고 연장된 기간의 슬픔을 경험한다. 일상생활에서 그들은 승인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유의미한 타인에게 의존할 뿐 아니라 좌절에 대한 낮은 인내와 높은 불안수준을 지니고 있다. 따라서 그들이 의존했던 유의미한 타인과의 이별은 그들에게 큰 슬픔과 고통을 경험하게 한다. 특히 남편의 도구적 도움(경제문제와 수선과 같은 가사일)에 더 많이 의존한 여성들일수록 사별한 남편을 더 많이 그리워하고 더 큰 불안을 경험한다.
4/ 결혼생활의 질
사별 이전의 결혼생활의 질도 사별 후의 적응에 영향을 준다. 배우자 생존시에 더 많은 갈등을 경험한 부부들은 부부관계가 가까웠던 사람들보다 사별한 배우자를 더 적게 그리워하였다.
5/ 문화
출화는 소속한 사람들에게 어떻게 슬픔을 표현할 것인지를 가르친다. 슬픔의 강도는 물론 슬픔의 기간도 문화에 의해 규정되기 때문에, 장례식 절차나 탈상기간과 관련된 많은 문화적 변이들이 존재한다.
특히 죽음과 연결된 문화적 의식들은 남은 사람들이 슬픔을 극복하는 것을 돕는 역할을 한다. 장례식이나 추도식의 다양한행사들, 장례 후의 계산 분배나 유품정리, 묘비건립 및 무덤방문 등에 의해 유족들은 배우자나 가까운 사람의 죽음을 수용하고 슬픔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도움을 받는다.
사별에 적응하기 위해 미망인들은 배우자를 잃은 슬픔을 표현할 필요가 있다. 그들은 확대된 친구관계를 유지하면서 스스로 독립적으로 살아갈 수 있는 능력을 길러야 한다. 미망인들은 자녀나 손자녀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도 있고 각종 교육이나 직업훈련을 받을 수도 있으며 자원봉사자로서 출동하거나 재혼할 수도 있다.
홀아비가 된 남성들도 자신의 개인적 성장을 위해 시간을 투자하거나 손 자녀와 더 자주 접촉함으로써 어려운 시기를 벗어날 수 있다. 그들은 미망인들보다 더 쉽게 재혼함으로써 사별의 고통에서 벗어나기도 한다.
* 참고문헌
가족관계 / 김정옥, 박귀영 외 3명 저 / 양서원 / 2012
가족관계론 / 김익균, 고선옥 외 3명 저/ 정민사 / 2012
현대 가족관계학 / 이영숙, 박경란 저 / 신정 / 2010
가족치료 / 이영실, 이현우 외 3명 저 / 양서원 / 2017
가족학이론 : 관점과 쟁점 / 유계숙 외 저 / 하우 / 2013
현대사회와 가정 / 허혜경, 박인숙 외 1명 저 / 동문사 / 2017
가족생활교육 / 정현숙 저 / 신정 / 2016
가족과 젠더 / 정영애, 장화경 저 / 교문사 / 2010

추천자료

  • 가격2,500
  • 페이지수10페이지
  • 등록일2018.01.08
  • 저작시기2018.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42885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