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와 예술 과제 - 교재 8장 [취미로서의 미술 감상]을 참조하시면서 미술 전시회 하나를 관람하신 후 감상문을 써 주십시오. 감상문을 쓰실 때에는 전시회의 개요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취미와 예술 과제 - 교재 8장 [취미로서의 미술 감상]을 참조하시면서 미술 전시회 하나를 관람하신 후 감상문을 써 주십시오. 감상문을 쓰실 때에는 전시회의 개요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전시 개요
작가
전시명
전시 주제
작가노트
전시회를 다녀와서

본문내용

자신이기도 하다.
- 김향금작가의 말과, 전시해설 인용
두 번째 주제인 여행을 꿈꾸며에서는 自樂이라는 작품이 마음에 들었다. 회색의 캔버스에 분홍색 꽃잎이 날리고 강아지가 있는 이 작품은 마치 혼자 여행 중에 꽃비를 만나는 것 같은 느낌을 주는 그림이었다.
3. 새가 되다.
일상에서 시작된 작은 이야기 속에 현대인의 正體性에 대한 사색이 담겨져 있다.
현대인을 상징하는 새는 언제나 자유의지를 꿈꾼다. 그러나 삶이란 집을 떠날 수는 없다.
새는 자유를 향한, 이상을 향한 항해를 하기도 하지만, 그의 삶은 집이란 현실을 떠나서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을 안다. 그가 꿈꾸는 진정한 자유는 자신이 머무른 곳에서 시작하는 삶의 단편이기 때문이다.
새가 집 위에서 성장하고, 집 위에서 사유하며, 배를 타고 항해를 하는 모습 등은 사유와 은유란 방법으로 현대인의 삶의 존재 의미를 새가 되다로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 김향금작가의 말과, 전시해설 인용
세 번째 주제인 새가 되다에서는 검은 배경에 집이 나오고 집 위에 있는 흰새가 있는 새가 되다라는 작품이 마치 나의 모습을 나타내는 것만 같았다. 언제나 자유를 꿈꾸지만 현실에 묶여있는 나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만 같은 작품이었다.
4. 자락
한낮의 따사로운 햇살이 골목의 벽과 바닥을 비추며 다시 돌아와 아이들의 멈을 휘감으면 그 아이들은 그 어느 곳보다 넓은 구석의 끝자락에서 한줌 따스함으로 새겨진 기억의 길을 돌아 하늘을 보며, 대지를 밟으며, 청아한 공기를 느끼다보면 무심한 자연의 아름다움을 얻기에는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도시의 골목을 돌아다니며 행복해 하던 아이처럼 `개`가 있다. 그리고 아이는 도시의 따사로운 골목을 , 아이가 긁적이던 그 심상의 선이나 형상들처럼 이곳에는 많은 아름다운 것들이 있다. 나무, 산, 강, 달....그것들은 다른 동기 없는 절실한 유희 그 자체이며, 그냥 그곳에 있을 뿐이다.
- 김향금작가의 말과, 전시해설 인용
네 번째 주제인 자락에서는 어느 한 작품 보다는 작가 본인을 표현한 것 같은 강아지의 모습들이 나오는 작품들이 사계절을 나타내는 배경으로 이루어져 있어 아름다운 자연을 느끼고 있는 것만 같았다.
5. 꽃
“동양의 정신은 단지 정의 내릴 수 없는 것을 일깨우기 위해서만 언어를 사용하고, 침묵을 일깨우기 위해서만 소리를 사용하며, 형태 없는 무한을 상기시키기 위해서만 색깔을 사용한다. 즉, 정신을 일깨우기 위해서만 모든 물질을 사용하는 것이다.”
언제가 책에서 읽은 이 내용들이 내 가슴에 와 닿았다
동양의 정신을 내 작업 속에 표현하려 애써오면서 언제부터인가 선의 의미들이 자연스레 보태어졌다.
하루하루 캔버스 앞에 앉아 선을 그으면서 최소한의 언어를 사용하고, 색을 사용하며, 형태 없는 것을 표현하는데 있어 내 감정의 찰나의 인상을 담아냈다.
- 김향금작가의 말과, 전시해설 인용
마지막 주제 꽃에서는 주제에 맞게 꽃나무들이 그려진 작품들이 많았다. 주로 사랑을 표현한 작품들로 두 사람 혹은 한 사람이 꽃과 나무와 함께 화면에 배치되어 있었다. 보이지 않는 사랑을 담은 이유에서인지 사람과 나무 등을 소재로 삼지만 형태가 잘 드러나지 않고 모두 흐릿하게 표현되어 작가의 부드러우면서도 어두운 느낌을 주는 회색빛 추상의 아름다움을 자유롭게 펼쳐내고 있는 것 같았다.
6. 작가의 전시 후기
이번 전시는 작가 자신을 모델로 한 그림을 그리며 내면에 사랑과 행복이 충만해졌고 이를 작품화하다 보니 그림에서 자연스럽게 포옹하거나 격정적으로 껴안는 모습 등이 나타나게 되었다고 한다 또한 스스로 치유 받고 내면에 가라앉은 의식들이 깨어나 움직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 김향금작가의 말과, 전시해설 인용
  • 가격3,500
  • 페이지수8페이지
  • 등록일2018.01.08
  • 저작시기2017.9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42933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