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승의 시세계의 변모양상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김현승의 시세계의 변모양상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Ⅰ. 들어가며-----------------------1




Ⅱ. 김현승의 시세계의 변모양상---------2




Ⅲ. 나가며-------------------------9




참고문헌-------------------------10

본문내용

을 위한 매일의 수고와 삶이라는 무거운 숙제를 풀어야 하는 외로움으로 인해 아버지는 ‘보이지 않는 눈물’을 흘린다. 아버지는 가족들 앞에서 겉으로는 태연해 하거나 자신만만한 척하지만, 속으로는 자신의 존재에 대한 허무감과 자식들에 대한 걱정으로 인해 괴로움을 겪는 존재이다. 단순히 아버지로서의 권위 때문에 그러는 게 아니라, 가장으로서 모든 가족들의 버팀목이 되어야 하는 아버지는 잠시도 약한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 이렇게 힘겨운 삶의 무게에도 불구하고 아버지는 아버지라는 사실 때문에 속으로만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다. 이러한 아버지의 깊은 외로움을 치유할 수 있는 것은 오직 ‘어린 것들이 간직한 그 깨끗한 피’, 곧 자식들의 올곧은 성장과 순수뿐이다. 비록 세파에 시달리며 힘든 삶을 사는 아버지이지만, 자신의 소망대로 자식들이 순수하고 올바르게 자라나는 것을 확인하는 순간, 그 모든 고독과 노고를 깨끗이 보상받게 되는 것이다. 독실한 기독교 신앙에 뿌리를 두고 작품 활동을 한 시인의 인생관을 내포하고 있는 이 시는 아버지의 사랑과 희생, 그리고 고독을 노래하고 있지만, 그 이면에는 모든 인간들이 끊임없는 자기 성찰을 통해서 인간 본연의 순수함으로 거듭 태어나야 한다는 함축적 의미가 담겨 있다고 하겠다. 김현승은 남달리 고독의 문제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이를 끈질기게 추구한 시인으로 이 작품 역시 ‘아버지의 고독’이라는 제목을 붙여도 좋을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아버지의 사랑과 외로움을 담담한 어조로 노래하고 있는 이 시는 가족 간의 사랑과 희생이라는 평범한 삶의 진실을 평이한 시어를 통해 표현함으로써 친근감을 느끼게 하고 있다. 어버이의 사랑과 희생을 노래하고 있는 우리 시가들이 대부분 어머니를 그 대상으로 하고 있는 데 비해 이 시는 아버지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세상의 모든 아버지들은 집과 같이 거룩한 존재이다. 집이 있기에 사람들은 그 곳에 주소를 두고, 이름을 적을 뿐 아니라, 가정이라는 보금자리를 이루어 행복한 삶을 살아간다. 집은 언제나 한 곳에 우뚝 서서 자리를 지킨 채 말이 없다. 집이 비바람으로부터 우리를 보호해 주는 것처럼 아버지도 항상 말없이 사랑과 근심으로 자식들을 돌보고 앞날에 대해 걱정한다. 그러기에 아버지는 고독한 존재이다. 식구들을 위한 매일의 수고와 삶이라는 무거운 숙제를 풀어야 하는 외로움으로 인해 아버지는 ‘보이지 않는 눈물’을 흘린다. 아버지는 가족들 앞에서 겉으로는 태연해 하거나 자신만만한 척하지만, 속으로는 자신의 존재에 대한 허무감과 자식들에 대한 걱정으로 인해 괴로움을 겪는 존재이다. 단순히 아버지로서의 권위 때문에 그러는 게 아니라, 가장으로서 모든 가족들의 버팀목이 되어야 하는 아버지는 잠시도 약한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 이렇게 힘겨운 삶의 무게에도 불구하고 아버지는 아버지라는 사실 때문에 속으로만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다. 이러한 아버지의 깊은 외로움을 치유할 수 있는 것은 오직 ‘어린 것들이 간직한 그 깨끗한 피’, 곧 자식들의 올곧은 성장과 순수뿐이다. 비록 세파에 시달리며 힘든 삶을 사는 아버지이지만, 자신의 소망대로 자식들이 순수하고 올바르게 자라나는 것을 확인하는 순간, 그 모든 고독과 노고를 깨끗이 보상받게 되는 것이다. 독실한 기독교 신앙에 뿌리를 두고 작품 활동을 한 시인의 인생관을 내포하고 있는 이 시는 아버지의 사랑과 희생, 그리고 고독을 노래하고 있지만, 그 이면에는 모든 인간들이 끊임없는 자기 성찰을 통해서 인간 본연의 순수함으로 거듭 태어나야 한다는 함축적 의미가 담겨 있다고 하겠다. 김현승은 남달리 고독의 문제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이를 끈질기게 추구한 시인으로, 이 작품 역시 ‘아버지의 고독’이라는 제목을 붙여도 좋을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다.
Ⅲ. 나가며
지금까지 김현승의 시를 주제의식이 변모·발전되어가는 양상에 따라 각 시대의 대표적인 시를 통해 알아보았다. 사실 김현승의 시에 나타나는 ‘고독’에 대해 이제까지 많은 논의가 있어왔지만, 그것은 대부분 김현승 시인이 지닌 개인적인 고독 혹은 종교적인 차원의 고독이라는 것으로 간주되어왔다. 김현승 시를 지배하는 것이 은유적 동일성의 상실과 회복이라는 측면을 밝힘으로써, 그의 ‘고독’ 문제가 단순한 개인적인 차원을 넘어 서정시의 본질과 관련된 것이며, 현대성과 관련된 문제임을 살피고자 하였다. 김현승 시가 보여주는 ‘고독’의 문제는 이와 같은 서정적 세계관에서 많은 문제를 야기하는 것이다. 그의 시에 나타나는 ‘고독’은 종교적 회의와 맞물리면서 절대자로서의 신의 상실과 관련된다. 신의 상실은 서정적 근원의 상실로 이어지는데, 이러한 서정적 근원 상실은 모든 사물들의 생명력을 앗아가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 시기의 김현승 시에서 열매의 이미지가 주로 죽음이나 반생명적인 견고함 혹은 딱딱함으로 이미지화 되는 이유를 여기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서정시인은 이러한 자리에서 서정적 근원을 본질적으로 지향할 수밖에 없는 존재이다. 김현승 시인이 보여주는 근원 회복에의 갈망이 이러한 서정시인의 본래적 모습을 잘 보여준다. 1970년대 이후 그는 병의 고통을 통해 신앙을 새롭게 회복하는 것을 보여주는데, 이것은 곧 그의 삶을 지탱하는 절대적인 신의 회복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신관념의 회복은 서정적 근원의 회복으로 연결되며, 그 결과 시에서의 사물들은 새로운 생명력을 회복하고 자아와의 동일성을 다시 형성하게 된다. 결국 시인은 서정적 동일성의 회복을 통해 은유적 세계관을 회복하고, 시적 구원의 길에 이르게 되는 것이다.
참고문헌
①금동철, 한국 현대시의 수사학, 국학자료원, 2001
②기진오, 한국 기독교 문학사론, 성서신학서원, 1995
③김옥성, “김현승 시에 나타난 전이적 상상력 연구”, 서울대 대학원 석사 논문, 2001
④손진은, “김현승 시의 생명시학적 연구”, 최승호 편, 21세기 문학의 유기론적 대안, 새미, 2000
⑤숭실어문학회 편, 다형 김현승 연구, 보고사, 1996
⑥오세영, 한국 근대문학론과 근대시, 민음사, 1996
⑦오세영, 한국 현대시 분석적 읽기, 고려대학교 출판부, 1998
  • 가격2,500
  • 페이지수10페이지
  • 등록일2018.11.17
  • 저작시기2015.5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69956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