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여가」와「단심가」 시조로 정치적 대화 나누기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하여가」와「단심가」 시조로 정치적 대화 나누기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초 목적이 너무 달랐다. 요컨대 그들은 알고 있는 대로 행할 수 없었던 것이다.
이방원의 자신감과 정몽주의 각오는 이와 같은 상황에서 유래한 것이었다. 망해가는 나라를 위해 노신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 있었겠는가? 딱 한 가지 있었다. 그것은 나라와 함께 죽는 것이었다. 왕족은 이와 달리 서서히 몰락해갔다. 가야가 망하였지만 왕족은 신라에서 대접받았다. 신라 왕족은 고려로 편입되었다. 나라를 지키지 못했다고 죽는 것은 그 나라와 백성에 대해 애착을 가지고 있는 깨어있는 선비들이었다. 정몽주도 그 중 한 사람이었다. 「단심가」가 감동을 주는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
5. 참고문헌
조윤제, 『한국문학사』, 탐구당, 1987
조동일, 『한국문학통사』(제4판), 지식산업사, 2005
한영우, 『다시 찾는 우리 역사』(전면개정판), 경세원, 2004
홍우흠, 「圃隱 詩歌에 나타난 不離道의 精神」, 『동아인문학』제 8집, 동아인문학회, 2005
조동일 외 6인, 『한국문학강의』, 길벗, 1994
강전섭, 「「丹心歌」와 「何如歌」의 遡原的 硏究」, 『동방학지』Vol.35 No.0, 연세대학교국학연구원,1983
김흥규, 『한국문학의 이해』, 민음사, 1986
  • 가격1,000
  • 페이지수4페이지
  • 등록일2018.11.19
  • 저작시기2018.1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70216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