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미숙의 『열하일기 웃음과 역설의 유쾌한 시공간』을 읽고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고미숙의 『열하일기 웃음과 역설의 유쾌한 시공간』을 읽고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인 청의 문명에 대한 일상을 구체적으로 보려하였다. 벽돌, 가마, 온돌, 수레 말 등에 대한 부러움을 나타낸다. 연암의 이용후생은 관념적인 아닌 일상의 기반위에 놓여져 있음을 알 수 있다. 청의 삶의 지혜를 보기를 원했던 것이다. 그의 눈에 비친 청의 실용적인 문명을 조선에 고스란히 옮겨놓고 싶은 심정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한탄했을 것이다.
우리는 인생을 자를 재듯이 바라보지 말아야 할 것이다. 항상 삶의 창을 열어놓아야 진리와 가치를 발견할 수 있는 것이다. 변화의 흐름에 자연스럽게 생을 맡겨야 한다. 타인이 나를 알아주지 않는다고 화를 낼 필요도 없다. 스스로 깨달음만이 중요하다. 무엇보다 앎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에 두려워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아무도 가지 않은 길에 대한 도전도 가치가 있다.
  • 가격1,0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18.11.20
  • 저작시기2018.1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70277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