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습 그가 만복사저포기를 저술한 이유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김시습 그가 만복사저포기를 저술한 이유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생활을 통해 자신의 독창적인 문학세계를 만들었다. 특히 방랑을 통해 한 인간으로서 우뚝 서게 된다. 그러나 다른 방랑과는 달리 김시습의 방랑은 현실을 완전히 체념한 초탈한 여유로운 생활이 아니다. 운명에 대한 순종이나 패배도 또한 아니다. 그릇된 세계에 대한 불만과 분노 속에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비장한 결단의 표현이다. 즉, 이 글의 결말을 도교적인 초탈에서 보면 비극적인 성격을 내포하지만 또 다른 초월을 통해 미래의 긍정적인 성격도 내포한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결론
김시습은 작품을 통해 지은이 자신의 모습과 소망을 그린 것으로 보인다. 살아 있는 사람과 죽은 사람 사이의 사랑을 통해 異人적인 요소를 가미시키며 도교적인 색채를 풍기고 있다. 작품의 결말에서는 도교적 초월을 통해 미래의 긍정적인 면도 담고 있다. 김시습은 현실 속에서는 일어날 수 없는 기이함을 통해 글을 쓴다. 귀신이 살아있는 사람처럼 나타나서 양생과 사랑을 나눈다. 이러한 면은 도무지 현실에서 불가능한 것이다. 그는 도교의식을 가미하여 이러한 글을 왜 쓸 수밖에 없는 지 나타내었다.
이러한 현실을 부정한 방법은 주인공의 요구를 용납하지 않은 세상에 대한 횡포와 거기에 대한 거부, 개조를 통해 세계와 화합을 이루고자 하는 주인공의 간절한 소망이 동시에 반영된 것이라 할 수 있다.
참고문헌
설중환, 「금오신화연구」, 고려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83.p27
송창순, 『금오신화의 심층심리연구』,「기순어문학」,수원대학교국어국문학회, 1991,p179.
이이, 「김시습전」
정출헌, 「사대부 문인의 두 초상」,『고전문학사의 라이벌』,2006
  • 가격1,2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18.11.25
  • 저작시기2018.1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71351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