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 유충렬전 속의 도교적 이미지와 시대 상황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서평 - 유충렬전 속의 도교적 이미지와 시대 상황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서론

본론
도교의 경신과 경전
유충렬전 속에서 도교와 반영된 현실

결론

본문내용

문학의 역사를 크게 양분하는 분수령(分水嶺)이었다고 하면, 임진왜란은 조선왕조의 역사를 크게 갈라놓은 분기점이었다.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치르고 난 조선사회에는 큰 변화의 물결이 일고 있었다. 두 차례의 전쟁으로 물질적 피해는 말할 것도 없거니와 정신적인 타격과 충격 또한 막심하였다. 전쟁을 통하여 양반 귀족계층의 무력함을 절감한 평민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지식인들 사이에서는 현상(現狀)에 대한 비판의식이 거세게 일기 시작하였다. 이러한 시대 상황속에서 나온 유충렬전은 영웅의 일생을 소설로 엮은 전형적인 군담소설이다. 작품의 전개는 주인공의 신이한 출생, 성장과정에서의 시련과 그 극복, 그리고 영웅적 투쟁과 화려한 승리로 이어져 있으며 주인공의 극단적인 하락과 공명의 극으로의 상승을 통해서 인간의 영고성쇠의 삶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또한, 유충렬전은 충신과 간신의 대립을 통하여 조선조 중세 질서 속에서 충신상을 표현한 작품이다. 그러나 무능한 왕권에 대한 규탄과 역경에 처한 왕가의 비굴성이 나타나고 있어, 권좌에서 실세한 계층이 다시 권력을 잡고자 하는 꿈을 투영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두 번에 걸쳐 호국을 정벌하고 호왕을 살육한다는 점에서, 병자호란 이후 호국 청나라에 대한 강한 민족적 적개심을 표현한 작품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러한 많은 내용들이 유충렬의 행적을 통해 이루어 질 수있었으며 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해주는 것이 작품속에서의 도교이다. 간신과의 대립에서 간신을 물리칠 수 있었던 힘과 왕가를 다시 일으켜 세우고 호국을 두 번이나 정벌 할 수 있었던 힘을 자가는 도교에서 찾고 있다. 이는 현실에서 불가능한 것을 비현실적이고 몽환적인 도교적 분위기를 통해 읽는이로 하여금 도교적 술법이 있다면 이런 일이 가능 할 수 도 있겠다는 소설의 허구적 현실에 타당성을 준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영웅소설이나 군담 소설에서 도교적 이미지의 상상력이 동원되었으며 이러한 이미지들은 독자층에게 흥미를 끌기 충분했을 것이다.
도교는 사상적인 면으로 소설속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지 못하지만 소설의 내용을 전개해나가는데 소재로서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며 그렇기에 영웅 소설이나 군담소설의 내용을 전개해 나가는 중요한 도구로 쓰였다. 이러한 도교는 문학뿐 아니라 현실에서도 작지만 큰 비중을 차지한 당시의 흐름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참고문헌
임성래, 『영웅소설의 유형 연구』, 1990, 태학사
NAVER백과사전
  • 가격1,2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18.11.27
  • 저작시기2018.1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72050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