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간호학 실습일지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아동간호학 실습일지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얼굴이 빨갛고, 축 쳐져있었는데 아이가 너무 힘들어보여서 안쓰러운 마음이 들었다. 계속 열이 떨어지지 않아 걱정도 되었다. 단순 열성경련이라도 간질로 이행되거나 신경계에 손상을 입힐 수 있다고 알 수 있었는데, 이번 공부를 통해 자세하게 알게 되었다.
열성경련에서 가장 중요한 간호는 일단 열을 떨어뜨려주는 것이며, 미온수 마사지를 격려하고 수시로 열을 재는 일 가장 중요하다고 느꼈다.
실습일자
2017년 10월 18일 수, E
주제
AST (After Skin Test)
학습내용
1. Skin Test 용액 만드는 방법
-생리식염수를 항생제 바이알에 믹스한다.
-1cc 주사기에 믹스한 항생제 0.1cc를 뽑아서 재고, 생리식염수 0.9cc를
재어 1cc를 만든다.
-주사기에서 0.1cc를 남기고 버린 후, 다시 생리식염수 0.9cc를 재어서
1cc를 만든다.
-또 주사기에서 0.1cc를 남기고 버린 후, 다시 생리식염수 0.9cc를 재어
서 1cc를 만든다.
2. AST 스킨 테스트 하는 방법
-주사부위는 팔의 전박 내측면(팔 안쪽)
-팔 안쪽 주사할 부위를 알콜솜으로 닦는다.
-주사기 needle 주입할 때 피부가 밀리지 않도록 왼손으로 피부를 쫙
펴지게 잡는다.
-피부를 포뜨듯이 10~15도 각도로 니들 사면을 위로가게 하여 사면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살짝만 니들을 찔러넣고, 수포가 생길 때까지 주
사액을 천천히 주입하여 직경 5~6mm 정도 부풀어 오르게 한다.
-약물 주입 후 재빨리 주사기를 뺀 후, 알콜솜으로 문지르지 말고 표면
에 묻은 약물만 살짝 스치듯이 닦아준다.(문지르지 않기)
-낭포 둘레를 볼펜으로 표시하고 주입한 시간을 표시한다.
*양성반응(반응있음): Positive (+)
: 약물로 인해 발적, 부풀어 오르는 반응을 보이므로 환자한테 맞지 않기
때문에 그 약물을 쓰면 안 된다.
*음성반응(반응없음): Negative (-)
: 약물로 인해 아무런 반응이 없기 때문에 환자한테 그 약물을 주입해도 몸에 이상반응이 안 일어나니 쓰면 된다.
관찰내용
항생제 치료를 하기위해선 그 전에 항생제 피부반응 검사를 필수적으로 해야 한다. 그래서 AST는 하루에 자주 보는 술기 중 하나이다. 아동에게 하는 모습은 처음 보았지만 성인과 하는 방법이 똑같아서 익숙했다.
IV라인을 잡고 나서 바로 검사를 하였고, 피내주사는 성인들에게도 아픈 주사이기도 해서 그런지 환아들이 아파하며 우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검사를 끝까지 마무리한 환아들이 안쓰러우면서도 한편으론 대견스러웠다. 아이들이 아프지 않고 얼른 완쾌하면 좋겠다.
실습일자
2017년 10월 18일 목, E
주제
흉부물리요법
학습내용
폐 분비물을 중력 또는 기계적인 힘을 이용하여 기도 내로 이동시킨다.
1. 타진
-컵 모양의 손안의 공기는 흉벽을 통해 진동을 분비물까지 전달한다.
-조직 손상 위험으로 인해 유방, 흉골, 척추, 신장은 두드리지 않는다.
2. 진동
-대상자의 흉벽에 손을 펴서 강한 떨림을 만드는 것이며 타진 후 사용한다.
-진동은 영아나 소아에게는 실시하지 않는다.
-대상자가 깊게 흡기 후 천천히 호기하는 동안 200회/분의 속도로 진동한다.(흡기하는 동안은 진동을 멈춤)
-진동이 끝난 후 대상자에게 기침하여 분비물을 뱉어내도록 한다.
3. 채위배액
-중력에 의해 여러 폐분절에 있는 분비물을 밖으로 배출하는 것이다.
-적절한 시간: 아침 식전, 점심 식전, 오후 늦게, 잠자기 전 15분간 지속(식후에 하면 피로와 구토 유발)
-체위배액 도중 빈맥, 호흡곤란, 흉통 어지러움, 허약감, 기관지 경련 등 발생 시 즉시 중단한다.
4. 심호흡
5. 기침
관찰내용
보호자가 환아가 가래가 많이 껴 있다고 했을 때 간호사 선생님께서 흉부물리요법을 알려주셨다. 손을 오목하게 만들어서 환아의 등을 세게 두들겨 주고 특히 기침할 때 해주면 더 좋다고 하셨다. 보호자가 등을 두드리다가 선생님이 타진법을 했을 때 생각보다 세게 두들겨서 놀랬었지만 그래야 가래가 잘 배출되어 환아가 빨리 호전 될 수 있겠단 생각이 들었다. 선생님께 몇 번 정도 해야하냐고 여쭤봤는데 숫자를 정하지 않고 계속 해주는 것이 좋다고 하셨다. 흉부물리요법의 중요성에 대해 알게 된 만큼 내일부터 환아에게 나 또한 적극적으로 기침과 심호흡을 하도록 하고 타진법을 시행할 때에도 내가 계속 옆에서 격려해야겠다고 다짐했다.
-소감문-
이번 실습을 오기 전 아동 실습은 처음이라 기대 반 떨림 반으로 왔던 기억이 난다. 소아과 실습은 성인과 다른 점이 많았던 것 같다. 먼저 가장 기본적인 V/S을 할 때에도 정상범위가 연령별로 달랐고 성인인 경우엔 요골맥박으로 하고 아동인 경우엔 심첨맥박으로 측정했다. 심첨맥박을 들을 때 아이들이 겁을 먹어서 우는 아이들도 있었다. 우는 소리에 묻혀 잘 들리지 않아 당황했던 적도 있지만 귀 기울여 들어서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 나보단 겁먹으며 긴장했던 아이들에게 선물을 주기위해 스티커를 하나씩 나눠주었더니 생각했던 것 보다 무척 좋아하여서 다행이었다. 그리고 어린 아이들은 몸에 이상이 느껴지면 성인과 달리 울음소리나 표정으로 자신의 상태를 알리는 모습을 보았다. 특히 시선을 잠시라도 주지 않으면 주사바늘을 빼거나 떨어질 수 있는 낙상위험이 높기 때문에 그만큼 아동을 간호할 때는 더 많은 관심과 관찰이 필요하다고 느꼈다.
소아과 실습을 하면서 인상 깊었던 점은 IV라인을 잡을 때 아이가 좋아하는 동영상이나 만화 주제곡을 틀어주면 갑자기 긴장을 풀고 동영상과 노래에 집중하는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 그 장면을 보면서 학교에서 아동간호학 수업시간에 과제로 제출했던 관심전환요법이 생각났다. 전공책과 논문으로 읽었던 것을 실제 적용하는 모습을 보니 신기하면서 관심전환요법이 왜 필요한지, 아이에게 심리적인 영향을 미치는지 잘 알게 된 것 같다.
아동 실습을 해봄으로써 왜 아동 실습이 필요한지 알 것 같고 힘들었던 만큼 더 배운 것 같아 뿌듯했다. 이런 실습현장을 체험하게끔 노력해주신 교수님과 병원 관계자분들에게 감사하고 나에게 주어진 처치들을 꼼꼼하게 열심히 수행하여 경동대학교 학생으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 가격1,500
  • 페이지수10페이지
  • 등록일2018.12.03
  • 저작시기2018.1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72420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