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리 목월 문학관 - 김동리 선생과 박목월 선생 문학 세계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동리 목월 문학관 - 김동리 선생과 박목월 선생 문학 세계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동리․목월 문학관을 선정하면서

2. 김동리 선생과 박목월 선생

3. 문학 세계

4. 자료를 정리하면서

본문내용

는 ‘자연’과 ‘향토적 정서’를 특색으로 하고 있다. 목월의 초기 시에 나타난 ‘향토적 정서’는 고향 경주의 문화재와 자연환경을 통해 형상화된다. 목월은 산문 「나와 청록집 시절」에서 당시의 심정을 회상한다.
“나는 늘 혼자였다. 사무가 끝나면 거리로 나왔다. 거리랬자 5분만 거닐면 거닐 곳이 없었다. 반월성으로, 오릉으로, 남산으로, 분황사로 돌아다녔다. 실로 내가 벗할 것이란 황폐한 고도의 산천과 하늘뿐이었다.”
이 태어난 고장 경주가 한국 혼을 상징하는 공간이기 때문이었다.
다) 동시의 세계
1933년 봄, 박목월은 잡지『어린이』에「통딱딱 통짝짝」을 발표 한다. 그 해 6월에는『신가정』에「제비맞이」가 당선되면서 본격 적인 동시 창작을 시작한다.
1946년 4월, 조선청년문학가협회의 아동부원으로, 그리고 조선아동 회의 기관지『아동』창간을 주재하는 등 해방 후 아동문단 형성에 진력하였다.
또한 동시집『동시집』(1946)『초록별』(1946) 『호랑나비』(1946) 『산새알 물새알』등의 창작동시와 동화집『눈이 큰 아이』(1978)를 간행하는 등 지속적으로 창작 활동을 한다.
그의 동시들은 유년지향의 시, 생명지향의 시, 향수의 시, 동시 언어의 확대 등을 특징으로 하고 있다.
4. 자료를 정리하면서
근현대의 가장 대표적인 작가 중 두 명의 자료를 정리하다 보니 그들의 작품이 새삼스러워졌다. 김춘수의 ‘꽃’에서처럼 그들의 작품에 나름의 의미를 부여할 수 있게 되었다. 물론, 아직까지 제목이나 내용만 알고 제대로 읽어보지 못한 것들도 있다. 이번 기회를 계기로 이들의 작품을 찾아서 읽어보도록 해야겠다.
  • 가격1,0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19.03.14
  • 저작시기2019.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90226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