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의 속살 들춰보다 - 국어실력이 밥 먹여준다 - 낱말편1을 읽고 - 서평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우리말의 속살 들춰보다 - 국어실력이 밥 먹여준다 - 낱말편1을 읽고 - 서평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 따뜻하게 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따라서 \'데우다\'와 달리 뜨겁거나 따끈한 느낌하고는 다소 거리가 있다.
말을 할 때나 글을 쓸 때, 사람들은 좀 더 맛있게 말을 하고 싶어 하고 글을 잘 쓰기를 원한다. 그러기 위해서 화려한 미사여구나 적절한 비유가 필요할 것이다. 그러나 겉으로 치장하는 것보다 진정으로 우리말을 잘 하기 위해서는 단어의 정확한 쓰임새를 이해하여 적절하게 사용하는 것이 우선이 되어야 한다. 비슷한 낱말들 사이에서 각각의 미세한 의미차이를 이해함으로써 그때그때 어울리는 낱말을 자신 있게 골라서 쓸 수 있어야 할 것이다. 상황에 어울리는 자연스러운 표현력을 기르고 싶거나 문맥에 딱 들어맞는 단어를 구사하는 능력을 키우고 싶은 데에는 이 책이 정말 유용한 지침서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 가격1,0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19.03.14
  • 저작시기2019.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90873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