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와 존엄하게 죽을 권리에 대하여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안락사와 존엄하게 죽을 권리에 대하여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Ⅰ. 서 론

Ⅱ. 본 론
1. 존엄사에 대한 이해
2. 국내‘존엄사’논란 판례 내용
3. 법원이 제시한 연명 치료 중단(존엄사) 허용기준
4. 국가별 존엄사 허용 현황

Ⅲ. 결론 및 느낀점

본문내용

으로 허용하고 있다. 이탈리아는 허용여부를 계속 논의 중에 있으며 2008년 첫 존엄사 허용 확정 판결이 있었다. 스위스는 소극적 안락사와 자살 협조행위를 허용하고 있다. 미국은 주별로 허용 하고 있는데 50개 주중 40개 주가 소극적 의미의 존엄사를 용인하고 있다. 일본은 법적으로 허용이 안 되어 살인죄를 적용하고 있지만 산소호흡기 등 생명연장 수단을 제거하는 소극적 안락사나 존엄사는 대체로 용인하고 있다. 한국은 2009년 5월 21일 대법원에서 존엄사를 인정하였으며 2009년 6월 23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연명치료를 중단하는 방식의 존엄사를 공식 집행하였다.
국가마다 존엄사에 대한 허용 여부는 다양하지만 점차적으로 존엄사에 대해 인정하고 법적으로 허용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Ⅲ. 결론 및 느낀점
지금까지 존엄사에 대한 이해와 국내 판결 사례, 존엄사의 허용기준, 국가별 존엄사 허용 현황 등 존엄사에 대해 전체적인 내용을 알아보았다.
인간에게 인간답게 죽을 수 있는 권리란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하는 내용들이었다. 사람의 생명을 의료 행위에 맡겨가며 힘들게 하루하루를 연장해가는 것이 과연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일까? 일본 도쿄에서 호스피스 전문의로 일하고 있는 오츠 슈이치의 저서 《삶의 마지막에 마주치는 10가지 질문》에는 죽음을 맞이하는 환자와 그 가족들의 다양한 모습이 나온다. 그 중 수년간 투병하던 40대 여성이 마지막 숨을 겨두려는 순간, 중학생인 첫째아들은“살 수 있다고 해놓고 엄마는 우릴 속였어. 속인 거라고”라며 울부짖는다. 어린 아들에게 엄마가 죽는다는 사실은 하늘이 무너지는 것과 다름없을 것이다. 책 속에 나온 죽음을 앞 둔 또 다른 50대 남성은 언제나 “약한 소리 말라”,“병을 이겨낼 수 있다고 믿고 힘을 내라”고 격려하는 아내 때문에 더 큰 괴로움을 호소한다. 그는 “선생님, 제 아내가 걱정이에요. 제가 죽는다는 걸 아직도 받아들지 못하니... 격려 받는 일이 이렇게 괴로울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라고 했다. 이렇듯 헛된 희망은 환자 본인뿐만 아니라 주변사람들에게도 많은 고통을 주고 있다고 생각된다.
죽음이 무서운 이유는 우리가 죽음에 대한 편견을 가지고 있으며, 맞대면할 용기가 없기 때문이다. 환자에게도 자신의 마지막을 정확히 알고 마무리할 권리가 있다. 보호자 또한 환자와 화해하고 용서하며 서로를 위로하는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고 생각된다. 이처럼 죽음에 이르는 과정은 환자뿐 아니라 보호자에게도 큰 두려움과 끊임없는 심리적 압박감을 준다. 따라서 말기 암환자를 돌볼 때는 임종을 앞둔 환자는 물론이고, 환자 곁을 힘겹게 지키는 가족의 두려움도 파악하여 사별 후의 삶에 대해서도 미리 계획하여야 할 것이다.
서론에서도 이야기 했듯 인간의 죽음이란 계획에 의해 예정된 날짜에 떠나는 것이 아니며 모두가 원하는 죽음을 맞이할 수 없다고 생각된다. 어쩔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할 경우 약물에 의해 생을 마감하는 안락사가 아닌 인간으로서 존엄성을 지키며 생을 마감할 수 있는 존엄사가 되었으면 한다.
  • 가격3,200
  • 페이지수7페이지
  • 등록일2019.03.14
  • 저작시기2019.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9106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