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행정론] 복지국가가 왜 필요한가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사회복지행정론] 복지국가가 왜 필요한가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걸로 알고 있다. 또 그 약 하나만 사는 것도 아니고 노인들은 약도 많은데 그 약 값만해도 큰 돈인데 그 돈을 충당할 돈도 없으시니까 약값이라도 보험이 되게 많이 만들어 주셨으면
좋겠고, 진찰도 보험 안 되는 게 많은데 기계들이 많이 있어서 제대로 검사를 받고 싶어도 너무 비싼 나머지 그냥 큰 병 아니니까 넘어가고 그러시는 경우가 많다.
노인문제를 해결하려면 정부의 행동들이나 정책들이 바로 잡혀야 될 것 같다. 있는 사람들한테 세금을 많이 걷어서 더 없이 못사는 소외계층의 사람들에게 제공해 줄 수 있는 그런 사회가 되야 한다. 그게 복지국가라 생각한다. 빈부격차 없이 모두가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잘 사는 사람은 더 잘 살고 못 사는 사람은 더 절벽으로 치닫는 사회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질병 실업 노화 장애로 인한 개인의 노동능력 상실이 생계를 위협하는, 사회적 위험들이 일상화된 사회인 것이다. 하지만 국가 혹은 전체사회의 수준에서 그 공동체의 구성원들을 위한 기본욕구와 기초생활을 보장하여야 한다는 복지국가의 논리가 성립됨을 인식하여야 한다.
사회사업을 ‘하는 것’이라 한다면 사회복지는 ‘되는 것’이라 조작적으로 정의 할 수 있을 것 같다. 사회복지와 복지국가는 모두가 “되는 것” 우리가 만들어 가야 할 바람직한 상태인 것입니다.
현대의 사회복지는 대부분 자본. 즉, 재정의 논리에 의해 서비스의 질과 양이 결정 되는 것 같다. 크고 작은 사회적 프로그램들이 하나의 사회복지를 만들어 가는 기초가 되고 나아가 복지국가를 이루어 내는 것이라 생각한다. 인간의 욕구는 끝이 없고 더 많은 욕구를 가지게 된다. 이를 자본으로 해결하려 한다면 국가의 부담이 될 수밖에 없으며 자본주의자들이 꺼려하게 되는 이유가 된다고 생각한다.
자본가들은 끊임 없이 부를 축적할 뿐이지 나누는 법이나 사회로의 환원은 잘 모르는 것 같아 씁쓸하다. 회사가 민주적으로 기능하고 노동자와 고용주가 동등하다면 어떠할까? 분명한 대안들은 지금도 많이 나와있다. 법과 상식보다 돈이 우선으로 통용되는 이 이 사회에 분명히 어렵지만 바꾸어 나가야 할 것들이 있고 필요한 것이 있다면 “사회보장”이라는 것이 아닐까.
나는 일부의 사람만이 사회복지의 대상자가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전 국민이 대상이며 전 국민이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라 생각한다. 일부의 사람들에게만 도움을 제공하면서 사회복지와 복지국가를 논하기는 것으로 복지국가라는 단어에도 어긋난다고 생각한다. 적어도 아주 작은 단위인 가족, 그리고 이웃주민들이 서로 믿고 마음을 열어 나갈 때 복지국가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특정 체제가 사회복지를 그들의 이윤을 얻기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사용해서는 안 되는 것이다.
복지국가는 오늘날 주관적으로 개인의 중요한 생활의 경제적 기초가 되었으며, 그리고 객관적으로 사회질서 및 국가과제의 확고한 한 축을 형성하게 되었다. 복지국가 원리는 헌법의 구조적인 원리로서 이해되고 있다.
나는 복지국가의 청사진을 사회보장이 권리로서 지켜 줄 수 있는 나라라고 제시해 본다.
  • 가격1,000
  • 페이지수7페이지
  • 등록일2019.03.19
  • 저작시기2019.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9145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