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감상문] 당신은 구글에서 일할 만큼 똑똑한가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독서감상문] 당신은 구글에서 일할 만큼 똑똑한가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있다. 이때 소위 말하는 창의적인 사람들은 이러한 과정에서 동기부여가 충분히 되어있다. 즉, 긴장을 풀고 참신한 아이디어에 대한 탐구를 즐기는 부류들이 창의적이라는 것이다. 또한, 이들을 통해 인내력 역시 창의성에서 큰 비중을 차지함을 알 수 있다.
전 구글 면접관은 이렇게 말했다.
“지원자들이 대체 어디서 아이디어가 고갈되는지 알아내는 게 목표인 거죠.”
소감.
오늘날 취업시장은 유례없이 치열한 상황이다. 수많은 실직자들과 구직자들은 눈을 낮춰서라도 취업에 성공하기 위해 목매달고 있다. 그러한 와중에도 그들이 제일 먼저 떠올리고 가장 가고 싶어하는 기업 중 하나는 구글이다.
이 책에서 주로 다루는 내용은 최근의 면접 트렌드와 함께 구글(그 외 다른 기업)에서 채용할 때 지원자를 당황스럽게 하고 난처하게 만드는 여러 가지 방법을 만들어내서 테스트하는 것이다. 1장에서 크기가 줄어 믹서기 속에 빠졌을 때 대처방법을 묻는 질문을 읽고 처음에는 나를 테스트해보기 위해 열심히 달려들었지만 약 3분 뒤, ‘구글은 아무나 들어가는 곳이 아니구나.’ 라고 체념하였으며 해답을 확인했을 때는 ‘아니 이딴 과학공식을 내가 어떻게 알아.’ 라고 화가 났었다. 그 뒤의 내용을 훑어보고 최초 내린 결론은, 이 책은 구글이라는 모두가 입사하길 원하는 대기업으로 잘 포장된 퀴즈해설집이라는 것이다. 평소 나 자신은 창의성과는 거리가 있다고 생각하였고, ‘방 안에 탁구공이 몇 개나 들어갈지 유추하시오.’ 같은 질문 따위에는 전혀 관심조차 없었기 때문에 이 책에서 재미를 찾을 수는 없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책을 읽을수록 작가는 퀴즈해설을 말하고자 한 게 아니라 창의성에 대해 말하고 싶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작가는 창의성이란 타고나는 재능이 아니라 노력에 의해서 길러질 수 있는 것이라고 하였다. 206p에서 뽑아낸 다음 대목이 작가의 핵심 메시지이자, 내가 생각할 때 이 책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된다.
「창의성은 재능이라기보다는 ‘악전고투의 과정’이라 할 수 있다. 그래서 어떤 사람들은 그게 지루하다고 생각한다. 반면 소위 창의적인 사람들은 이런 과정에서 지루함을 느끼지 않거나, 적어도 계속 악착같이 풀어가야겠다는 동기부여가 충분히 되어 있는 부류들이다. 생소한 문제를 풀기 위한 마법의 알고리즘 같은 건 없다.」 (206p 17~21번째 줄)
멀쩡한 막대기를 부러뜨려 삼각형을 만들 확률, 100층에서 달걀을 떨어뜨려 깨지지 않는 층을 찾는 방법과 같은 질문에 대해 면접관들은 정확한 답이나 수치를 원하지 않는다. 그들이 진정 원하는 것은 논리적인 추론 능력이나 분석적 사고방식과 같은 ‘생각의 힘’ 즉, 합리적으로 측정한 값과 그것을 유추해내는 논리적인 과정, 그리고 답변과 과정을 상대방에게 설득시키는 것을 측정하려고 하는 것이다.
물론 여전히 책 뒷부분에 답안해설들을 보면서 ‘아무리 그래도 이건 너무 하지 않나, 대체 어떻게 풀어내는 거지.’ 라고 생각되지만, 작가가 강조하고 싶었던 것이 ‘다르게 생각하기’와 ‘창의성’이라는 사실은 확실히 알게 되었다.
  • 가격1,200
  • 페이지수7페이지
  • 등록일2019.08.18
  • 저작시기2019.8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0955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