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차 문화 비교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한중일 차 문화 비교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중국의 차(茶) - 차의 역사, 풍습, 다도정신
한국의 차(茶) - 차의 역사, 풍습, 다도정신
일본의 차(茶) - 차의 역사, 풍습, 다도정신
Ⅲ. 결론

본문내용

다도는 다사의 과정을 통해 정신(精神)을 다스리는 것을 중요시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일본인은 기념식, 졸업식, 운동회 등 여러 행사들도 이처럼 형식을 하나도 무시하지 않고 정성껏 지킨다. 그러나 일본인이 형식만을 중시한 다고 본다면 잘못이다. 일본인은 눈에 보이지 않아 마음이나 정성, 진실의 문제로 간주되는 것도 실제 눈으로 볼 수 있는 구체적인 것으로 만들어 이를 따라야만 되는 그런 현실주의자들인 것이다.
Ⅲ. 결론
중국과 한국일본의 차문화를 살펴보면 그 시대에 인접한 문화나 새로운 문명을 포용. 전이. 창조를 거듭해 가며 형성되었다. 민족의 생활관습, 정서적 심미감, 정신적 가치체계 등을 포함하여 그 내면적 바탕이 되어온 특성과 오랜 세월동안 민족문화의 특성과 철학을 지니고 지금까지 잘 이어져 왔다. 중국의 차는 국민전체의 보건음료가 되기 전에는 귀족의 전유물이었지만 한국은 예로부터 제사나 부처에 헌다하였고, 승려들이나 화랑의 수행과 신체단련을 위해 마셨으며, 선비의 수양차, 문인들의 풍류차 등 한국은 우리 민족의 예와 사상이 곁들어지면서 전체 흐름 속에서 개별성 즉 나름의 독창적인 차문화로 발전되었다. 그리고 중국에서 송(宋)나라 이래 보급되기 시작한 말차법은 일본에 전해져, 이후 일본 차생활의 주류가 되었고 조선의 소박한 정신은 일본 다도정신의 기본바탕이 되기도 하였다.
일본식 다도문화는 국민의 일상생활문화가 되었으나 한국인들은 중정을 차생활의 지표로 하고 세속을 걷어내고 생각을 일깨워주는 각성제였고, 예를 실천하였고, 정신적 교류를 나누는 사교의 매개가 되었다. 향기를 마신다는 중국의 차와는 달리 우리의 차는 입안을 개운하게 하고 미각을 자극한다. 이처럼 세 나라는 서로 유사한 것 같으면서도 다른 각자의 독창적인 문화를 만들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이번 조사를 하면서 각박한 요즘 시대에 정신을 풍요롭게 해주는 \'차문화\'가 더욱 절실하게 필요하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차로써 이기적인 사회에 사교의 도구로, 마음을 고요히 다스리고, 예절을 배우며, 조급해진 현대인들이 여유로운 멋을 즐겨야 한다고 생각한다.
<참고문헌>
김대철 『우리 차문화(2003.1.13)』
감승희 『한국차생활총서(1994.3.5)』
최성희 『우리차 세계의 차 바로 알고마시기(2002.5.10)』
김명배『중국의 차도(1985.12.25)』
http://www.home.uos.ac.kr/~nahm/tea.html

키워드

한중일,   문화,   ,   동양
  • 가격1,0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20.04.03
  • 저작시기2019.10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28323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