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학점, 코로나 바이러스 경제위기에 미국 국채 수요가 높아지는 현상 분석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A+학점, 코로나 바이러스 경제위기에 미국 국채 수요가 높아지는 현상 분석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세계 경제의 위험
2. 미국 국채의 수요 증가
3. 코로나 바이러스 경제위기에 미국 채권 수요가 높아지는 원인

본문내용

국채 수요에는 기본적으로 미국 경제, 그리고 달러에 대한 믿음이 있다. 달러화가 가장 큰 안전자산이란 생각이다. 미국 국채 금리가 많이 내려왔지만, 유럽 일본 등 다른 선진국 국채와 비교해보면 여전히 금리가 높은 편이라는 것이 증권 관계자들의 생각이다. 위기 상황에서는 달러가 항상 강세를 보여 왔던 이유도 있다. 투자자들은 달러 강세와 금리 하락 가능성에 편안함을 느낀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유발된 경제위기 상황에서 돈을 맡길 곳은 미국 밖에 없다는 생각은 더욱 커지고 있으며,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1% 근처로 가면 사겠다는 수요가 넘치는 상황이다. (수익률이 높아지면 국채 가격은 낮아진다.)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 해외 투자가 미국으로 몰려들면서 막대한 양의 국채를 발행하기에 좋은 여건이 된다.
ㅇ 미국 국채 수요의 증가 네 번째 원인은 인플레이션 걱정이 낮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시중에 유동성이 늘어나면 금리가 낮아지고 물건의 가격이 높아지는 인플레이션이 발생하지만, 미국 달러는 기축통화이고 현재 대부분 기업의 사채를 사들이고 있기 때문에 시중에 늘어나는 본원통화량은 국채 발행량보다 훨씬 적다. 5월 12일에 발표된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월 대비 0.8% 하락했고,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도 전월보다 0.4% 급락해 1957년 이후 가장 많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5월 13일 발표된 4월 생산자물가지수(PPI)의 경우 전월 대비 1.3% 내려 사상 최대 하락세를 기록했다. 인플레이션이 아니라 오히려 디플레이션 우려가 큰 상태이기 때문에 달러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키워드

미국,   국채,   수요,   증가,   코로나,   바이러스,   FED,   자산,   매입
  • 가격3,8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20.11.03
  • 저작시기2020.5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39138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