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사회와21세기3공통) 열린지역사회5대목표설명이중하나이상목표중심으로 자신살고싶은마을만들기 어떠한실천-지역경제공동체-거버넌스필요한지 서술0k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열린사회와21세기3공통) 열린지역사회5대목표설명이중하나이상목표중심으로 자신살고싶은마을만들기 어떠한실천-지역경제공동체-거버넌스필요한지 서술0k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Ⅰ. 서 론

Ⅱ. 본 론
1. 열린지역사회의 5대 목표
1) 열린사회의 의미
2) 열린지역사회의 5대 목표
2. 자신이 살고 싶은 마을 만들기
1) 자신이 살고 싶은 마을 만들기-자립과 공생을 위한 지역경제공동체를 지향-
2) 지역경제공동체 합리적인 실천이 필요
3) 지역경제공동체의 거버넌스적인 실천
4) 자발적 참여와 민주적 의사결정
Ⅲ. 결 론-나의 제언

참고자료

본문내용

지점이다. 행정도, 예산도, 사업도 아무것도 모르는 내가 무엇을 논하고 결정한다는 말인가?라고 손사래칠 수도 있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주권이 국민에게 있다면, 중요한 문제를 결정하는 것도 주권자인 국민들이 하는 것이 가장 민주적인 것이다. 그리고 주권자는 비전문가들일 수밖에 없지만 국민들이 예산편성과 마을지역공동체를 운영자금을 편성하고 확보해야 할 것이다. 전문가라는 사람들끼리 결정하는 것이야말로 민주주의다. 국회의원도, 대통령도 대부분 특정 분야에 대해서는 전문가일지 모르지만 지역경제공동체운영에 있어서는 비전문가일 수밖에 없다. 따라서 지역경제공동체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민주적인 방식에 의한 주민들이 자발적인 참여와 능동적인 예산편성을 통하여 행복한 마을공동체를 이뤄나갈 수 있도록 하여야 할 것이다.
Ⅲ. 결 론-나의 제언
전 세계는 열린사회, 열린사고·열린문화를 추구하고 있는 추세이다. 그러한 흐름은 민심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으로 이를 무시하고 닫힌사회를 추구한다면 그 주직이나 단체, 국가는 존속(存續)하지 못하고 폐망의 길로 접어들게 될 것이다.
따라서 국민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인권을 중시하는 인본주의(人本主義)를 점차 발전시켜 나갈 때 그 사회와 국가는 커다란 발전을 꾀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전 세계는 열린사회의 흐름으로 가고 있다. 나라와 국가, 사회, 조직 등 모든 것이 열린사회를 지향하고 있어 우리의 사고도 열린 마음을 지니도록 노력하여야 할 것이다. 그것이 개인뿐만 아니라 사회 국가가 크게 발전할 수 있는 원동력임을 명심하여야 할 것이다.
코로나19 사태 속 작은 협동조합들은 반 폐업, 휴업 상태에 놓이는 등 큰 고통을 받고 있다. 제대로 된 협동조합이나 사회적 투자 등이 활성화되도록 국민들의 의식을 전환하면서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 민주적인 경제생태계를 만드는 과제 중 지역사회 공동체가 통제할 수 있는 경제 영역의 비중을 높일 필요가 있다. 좀 더 근본적으로는 국민들의 여유자금이 영리은행과 펀드를 통해 재벌이나 금융자본의 돈놀이 수단으로 쓰이지 않고, 지역공동체를 책임지는 방식의 저축과 투자를 이끌어야 한다. 이런 과제는 협동조합이나 사회적 경제를 활성화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협동조합이 제대로 활성화되면 경제민주화의 두 기둥이 튼튼하게 자리잡고, 지역경제공동체의 운영에 광범위한 조합원이 참여하면서 일상적 민주주의의 학교가 만들어지게 될 것이다. 이렇게 협동조합은 경제와 시민사회, 정치적 영역에서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 데 큰 기여를 할 수 있다. 형식적 민주주의의 달성에서 더 나아가 실질적 민주주의로 발전하여 87년 체제를 성공적으로 극복하는 데 좋은 도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재난상황에 몬드라곤처럼 하나의 업계가 망하면 다른 분야로 갈아타거나 노동인력을 재배치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놓으면 자치공동체의 회생도 쉬울 것이다. 지역경제공동체운영의 어려움에 대비하여, 자치공동체조합 공제도 만들어야 한다. 위험에 대비할 수 있는 안전한 공제가 만들어지면 재난에 수월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이다. 연합회를 통해 안전한 토대를 마련하고, 탄탄한 공제기반을 만든다면 안전장치로서 충분할 것이다.
사회적 금융 규모를 키워 영리형 전환이 어려운 자치공동체가 재정적 압박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돕도록 하여 변화하는 시대에 직접투자 인프라를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자치공동체 스스로 금융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조금이라도 돈을 모아 사회적경제 ‘금융기둥’을 세워놔야 한다.
마지막으로 지역경제공동체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자치공동체조합 활성화에 대한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 자치공동체, 혹은 더 넓게 보면 지역사회경제가 독자적인 포지셔닝과 다른 운동영역과 어떻게 상생할 수 있는 지를 정리하고 전체적인 전략 속에서 배치할 수 있어야 한다.자치공동체 중요성을 합의해 나가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이다.
참고자료
-이창헌, 2015,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문화교양학과, 열린 사회와 지역 공동체 단상
-평화의 눈길로 본 한국현대사 - 한홍구와 함께 걷다 ㅡ한홍구, 검등소2009
-아시아의 오늘을 걷다: 민주화 속의 난민화, 그 현장을 가다,유재현,그린비,2009
-탐욕의 시대: 누가 세계를 더 가난하게 만드는가, 장지글러, 갈 라 파 고 스,, 2008 덤벼라 빈곤: 우리사회의 빈곤에 맞서는 통쾌한 외침, 유아사마코토, 갈대상자,2010
-열린 사회와 그 적들, (칼 포퍼 1945년 저)
-The Transparent Society, 데이비드 브린 1998년 저
  • 가격9,900
  • 페이지수9페이지
  • 등록일2020.11.03
  • 저작시기2020.10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39210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