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복지론 과제 A+] 학교폭력(학교폭력의 개념과 유형, 나날이 심각해지는 학교폭력, 그 원인은, 학교폭력 청소년의 특성,학교폭력의 실태학교폭력의 대책)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청소년복지론 과제 A+] 학교폭력(학교폭력의 개념과 유형, 나날이 심각해지는 학교폭력, 그 원인은, 학교폭력 청소년의 특성,학교폭력의 실태학교폭력의 대책)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학교폭력의 개념과 유형


2. 나날이 심각해지는 학교폭력, 그 원인은?


3. 학교폭력 청소년의 특성


4. 학교폭력의 실태


5. 학교폭력의 대책


6. 참고문헌

본문내용

4%, 19.7%에 비해 피해를 느끼는 정도가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폭력 피해로 인한 학교 등교 거부 충동은 ‘전혀 없다’가 47.8%, ‘1년에 최소 1번 이상’이 52.1%였으며, 이 중 ‘지속적으로(10회 이상) 있다’가 11.5%를 차지하였다. 학교폭력을 당한 뒤 자살 충동이 들었냐는 질문엔 ‘전혀 없다’가 79.1%, ‘1번 이상 있다’가 17.9%로 나타났다. ‘1번 이상 있다’라고 응답한 학생들 중에 그 빈도를 묻는 질문에는 ‘1년에 1~2번’이 22.1%, ‘한 달에 1~2번’이 10.3%, ‘일주일에 1~2번’이 9.5%, ‘지속적으로(10회 이상) 있다’가 14.2%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움 요청 유무 및 그 이유
학교폭력으로 인해 자살을 ‘지속적으로 생각’한 경우, ‘도움을 요청한다’가 32.3%, ‘요청하지 않는다’가 67.7%로, 자살을 생각할 정도로 문제가 심각하지만 도움을 요청하기 보다는 요청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그 이유에는 ‘일이 커질 것 같아서’, ‘이야기를 해도 소용없을 것 같아서’, ‘보복 당할 것 같아서’ 등이 있었다.
학교폭력의 대책
1) 쏟아지는 정부대책
대전, 대구에서 학생이 자살하고, 최근에도 크고 작은 학교폭력 문제가 끊임없이 빈발하자 경찰과 정부는 뒤늦게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학교폭력 대책을 쏟아내고 있다. 먼저 정부는 학교폭력 자진 신고 및 피해 신고 기간을 정해 선포했다. 아울러 학교폭력 피해자들의 상담·신고 전화를 ‘117’로 통합하였고 117 신고 센터에 경찰뿐 아니라 교육과학기술부(이하 교과부) 산하의 ‘위(Wee) 센터’와 청소년 상담센터 인력을 상주시켜 가해자 처벌과 피해자 상담, 교내 사후 대책이 ‘원스톱’으로 이뤄지는 체제를 마련했다.
서울 지방 경찰청은 전문 경찰관을 교육 현장에 배치해 학교 폭력 가해 학생 선도, 학교 폭력 예방 교육을 실시하는 ‘스쿨 폴리스’ 제도를 도입하였고, ‘왕따 폭력 방지 법안’을 추가할 것이라고 하였다. 이 법안에 따르면 부모의 동의가 없어도 학교폭력에 가담한 학생을 강제로 전학 보내는 일이 가능해 진다. 또, 가해 학생의 학부모가 학교 측의 부름에 응하지 않을 경우, 이를 경찰에 고발하는 ‘학부모 소환제’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학교 생활기록부에 가해 사실을 적을 수 있는 ‘학생부 폭력 기록제’ 도입 등을 고려하고 있다. 또, 일각에서는 학교폭력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교내에 CCTV를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2) 정부 대처의 문제점
이처럼 최근 학교폭력과 관련해 다양한 사건·사고들이 끊임없이 일어나면서 정부부처에서는 갖가지 해결책을 쏟아내고 있다. 하지만 교육계와 시민단체 전문가들은 정부가 문제의 근본원인 해결은 도외시한 채, 수박 겉핥기식 땜질 처방만 내놓고 있다며 비판하고 있다.
예를 들어 정부는 ‘학교 폭력 자진신고 및 피해 신고 기간’을 선포했으나 기대했던 것보다 실적이 매우 저조한 것이 사실이다. 자진 신고 방식은 보복 우려가 존재하고, 신고가 치사한 고자질로 왜곡될 수 있어 활성화되기 어렵기 때문이다. 또한 ‘117 신고센터’ 역시 정부가 내놓는 대책이 고작 ‘통합 전화’라는 사실에 많은 사람들이 실망하고 있다. 아울러 ‘스쿨 폴리스’ 제도는 이미 실패한 적이 있는 제도이기에 실효성이 의문스럽고, 자칫 학교폭력을 더욱 음지로 몰고 가 학교폭력을 더욱 치밀하게 만들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교내에 CCTV를 설치하는 것도 학생들의 사생활 침해가 우려되며, 학생을 잠재적 범죄자로 보는 시각도 큰 문제이거니와 무엇보다도 교육적이지 않다.
근본적인 해결방향
친구들의 괴롭힘에 시달리다 투신자살한 학생들의 소식이 연이어 전해지면서, 우리의 가슴을 아프게 만들고 있다. 그리고 비로소 그들이 겪은 학교폭력의 실상이 어떤 것인지, 반복되는 폭력에 신고조차 할 수 없는 지금의 학교 안전 시스템이 얼마나 허술한 지 알 수 있었다. 학교폭력은 남의 일이 아니며, 한 사람을 파멸로 몰아가는 가해자가 바로 나 자신, 내 아이일 수도 있다는 경각심도 각인됐다. 또, 아무리 학생들 사이에 벌어진 사소한 괴롭힘이나 따돌림, 폭력이라 하더라도 이것이 분명한 범죄라는 인식도 형성됐다.
관련 부처는 물론 청와대까지 대책을 내놓거나 주문하고 있는 것도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이해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대책들이 정말로 실효성이 있을지는 의문이다. 우리는 이미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이 재정되어 가해 학생에 대한 처벌, 피해 학생 보호 대책 등이 마련돼 있음에도, 현장에서 학교폭력 예방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유념해야 한다.
학교폭력은 겉으로 드러나는 현상만 없앤다고 근절되지 않는다. 오히려 학생 간 폭력이 학교 밖이나 음지에서 더욱 성행하는 부작용만 야기할 수 있다. 학교폭력 문제는 어디까지나 ‘피해 학생의 입장’에서 ‘교육적인 방법’으로 ‘다각적인 측면’에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한 학기 한 차례 TV시청 정도로 때우는 현재의 학교폭력 예방교육부터 뜯어 고쳐야 한다. 피해 학생의 고통이 어떤 것인지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마련되어야 한다. 학부모도 예외는 아니다. 학부모는 미성년자인 자녀에게 친구를 괴롭히고 폭력을 행사하는 것이 범죄라는 인식을 심어 주고, 그런 행동을 하지 않도록 보호·감독할 의무가 있다. 학교 역시 학생 간 폭력 사건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피해 학생에겐 보호와 상담 등 안전망을, 가해 학생에게 강제 전학, 정학 등의 엄격한 제재 조치를 취해야 한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학교폭력이 일어나는 근본 원인을 알아보고 이를 해결하려는 진지하고 꾸준한 노력이 필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최근 학교가 너무 경쟁위주의 사회로 치닫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 학교폭력이 사회 전체가 함께 해결해야 할 사회문제라는 인식을 갖고 경쟁 사회의 패러다임을 바꾸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하루빨리 학교의 인성 교육을 강화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학교폭력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조치가 마련되길 기대해 본다.
참고자료
청소년복지론 홍봉선·남미애 공동체 2018
  • 가격2,000
  • 페이지수11페이지
  • 등록일2021.01.18
  • 저작시기2020.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43691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