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의이해 ) ※ 연보와 자서전의 한 단락 쓰기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한국사의이해 ) ※ 연보와 자서전의 한 단락 쓰기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한국사의 이해
※ 연보와 자서전의 한 단락 쓰기
1. 연보쓰기: 자신의 삶 가운데 생년을 포함하여 15-20년 정도(연속되지 않아도 무방)를 선택하여 연보를 작성할 것. 단 연보를 작성할 때 사건과 경험을 연도별로 구분하여 작성할 것.
2. 자서전의 한 단락쓰기: 연보 가운데 가장 의미 있는 한 해 또는 하나의 사건을 골라 제목(예: ‘새로운 도약, 2010년’, ‘1990년, 만남의 시작’)을 쓰고 자유롭게 서술할 것.

목차
1. 연보
2. 자서전

본문내용

부의 역할이 컸다고 한다. 그러한 영향 때문인지 남자친구는 본인과의 관계에 있어서 갈등상황을 만들지 않았으며 갈등상황이 생겨도 서로의 입장을 생각해볼 수 있도록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본인이 무엇 때문에 기분이 상했는지 들어보고자 하였으며, 자신이 잘못한 부분이 있으면 흔쾌히 수긍하고 사과를 하였다. 또한 자신의 의견도 상대방의 기분을 상하지 않게 적절하게 표현할 줄 알았다. 인간이 태어나 죽을 때까지 3명의 귀인을 만난다는 말이 있다. 첫 번째가 부모, 두 번째가 스승, 세 번째가 배우자라고 한다. 아직 배우자는 아니지만 본인의 인생에 많은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남자친구에게 받은 긍정적인 영향들 중 첫 번째는 결혼관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다. 앞서 언급했듯이 부모의 영향을 받아 본인만의 결혼관을 만들어놓고 그 안에 본인과 상대방을 맞추려고 하였다. 그 기준이 맞지 않는 사람을 만나면 가차 없이 만남을 그만두었으며 본인이 그 기준이 맞지 않으면 그 모습을 회피하고 거부하였다. 하지만 현재의 남자친구를 만나 결혼 생활에 대한 강박적인 생각을 다르게 했다. 사람은 살아온 환경이 다르기 때문에 똑같은 문제에 부딪쳐도 생각하는 방식이 다르고 해결해나가는 방법도 다르므로 내가 생각하는 기준에 맞지 않는 사람이라 하더라도 그 사람이 틀린 게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또한 내 경험을 통해 편협하게 세워놓은 기준에 본인 스스로와 상대방을 넣어 생각하게 되면서 ‘내 기준’이 곧 ‘다른 사람의 기준’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내 기준에 맞춰 다른 사람을 맞추는 게 얼마나 위험한 생각인지 느끼게 되었다.
남자친구에게 받은 긍정적인 영향들 중 두 번째는 직업에 대한 확고함이 생겼다. 제과제빵사로 짧다면 짧은 시간 일을 하며 일에 대한 회의감이 많이 들었다. 회의감 끝에 결국 진로를 변경하여 어린이집에 근무하고 있지만 일을 하며 언제나 만족할 수 없었다. 이 일이 정말 본인에게 맞는 일인지, 본인이 정말 이 일을 좋아서 하고 있는지, 이 일이 언제까지 지속될 수 있을지, 나이가 들어서도 이 일을 계속할 것인지 또는 계속할 수 있을 것인지 등에 대한 고민은 수도 없이 하고 있었다. 나이의 앞자리가 바뀌며 30살이 되었음에도 진로 고민을 하는 스스로의 모습에 실망도 하고 자책감도 많이 했다. 하지만 남자친구를 만나 다른 사람들이 보는 일하는 나의 모습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듣고, 다른 사람의 관점에서 본인 스스로 이 일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그리고 얼마나 즐기고 있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매일 일상을 살아가며 직업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만 하게 되고 스스로 어떤 모습으로 일을 하고 있는지 통찰하지 못하는데, 남자친구를 통해 객관적으로 보는 나의 일하는 모습에 대한 긍정적인 피드백을 반복적으로 들으면서 \'내가 이 일을 즐기고 있구나.\', ‘내가 이 일에 적합한 사람이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됨. 그로 인해 직업적인 만족감과 자존감도 높아졌다.
남자친구에게 받은 긍정적인 영향들 중 세 번째는 사람 받는다는 느낌이 무엇인지 알게 해주었다. 가족 내에서 서열이 어느 정도 정해졌던 본인의 원 가족 분위기와 달리 남자친구와의 평등한 관계를 이어가며 단순히 사랑 받는 느낌이 아니라 ‘엄마처럼 힘들게 살지 않아도 되는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여자로서의 역할이 단순히 집안일을 하고 아이를 양육하는 게 아니라 직업적으로도 인정받고 배우자를 통해 집안일을 서로 함께 하며 나눔을 받는다는 것은 어떤 기분인지 느끼게 되었다. 그로 인해 사랑 받는다는 느낌이 곧 내가 베푼 만큼 상대방도 나에게 베풀어줌으로써 본인도 효능감을 느끼게 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키워드

  • 가격4,800
  • 페이지수8페이지
  • 등록일2021.08.20
  • 저작시기2021.7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54226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