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의이해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문학의이해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다음 수필집(산문집) 중 한 권을 선택하여 읽고 아래 유의사항을 반영하여 감상문을 작성하시오.

김훈, ????라면을 끓이며????, 문학동네, 2015.

① 다음 세 가지 내용이 모두 포함되도록 감상문을 작성한다.

가. 수필 장르의 특성(예: 언어, 형식, 제재 등의 특성)
나. ‘내가 생각하는 이 책의 명장면 또는 명구(名句)’와 선정 이유
다. 해당 작가의 글을 읽은 ‘나’의 감상

본문내용

의 소탈한 음식점을 돌아보면 우리 삶의 모습들이 잘 선택된 표본처럼 잘 드러난다. 김훈 수필의 묘미는 이러한 지점들을 잘 포착하여 예의 그 유려한 문장으로 담아내는 필자의 작가적 태도 있다고 생각하며 책의 부분 부분들에 대한 감상을 보태보았다.
다. 해당 작가의 글을 읽은 ‘나’의 감상
2015년에 발간된 김훈의 수필집 ‘라면을 끓이며’는 밥, 돈, 몸, 길, 글 다섯 가지 주제에 따라 5부로 구성된 책이다. 모두 평범한 소시민인 우리 자신과 작가 김훈의 생활과 밀접한 소재로 글쓰기가 이뤄진 셈이다. 이외에도 책에는 가족과 단골집, 섬, 고향, 글쓰기의 어려움과 맛이 적절하게 버무려져 독자의 이목을 끈다. 책 속에는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소시민적 일상이 가감 없이 그려져 있는데 작가는 이를 확인하기 위해 자신의 일상과 겹쳐 보이며 잔잔한 감상을 느끼게 한다. 마치 이것은 김훈이라는 대작가가 내 삶의 단순하고 평범한 단면들을 조명하며 추적하는 르포 같기도 하고 내가 김훈이라는 작가의 사소한 일상을 인간극장과 같은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을 시청하는 것 같은 재미를 준다. 하지만 책 속에는 단순히 작가의 일상만이 그러져 있는 것이 아니라 시대적, 사회적 아픔 또한 품고 있다. 곳곳에 드러나는 세월호라는 단어 속에서 독자들은 답답한 가슴을 치고 먹먹해지는 가슴을 느낄 수 있다.
며칠이라도 일상을 잃어버리는 경험을 해보지 않은 사람은 일상의 소중함을 모른다. 구치소나 감옥에서 영어의 몸으로, 혹은 군대에서 청춘의 한 부분을 저당 잡히고 명령과 규율 속에서 살아가거나, 아파서 몸져누워 밖에 나가 마음대로 놀고 공부하고 일할 수 없을 때, 최근처럼 코로나19로 인해 자가 격리를 당하거나 더 심각하게는 확진자로 병원신세를 지며 링거를 꽂고 24시간을 갇혀 지내야 하는 외로움과 고단함, 그리고 불안하고 어딘지 손해 보며 살고 있다는 피해의식까지 감내해야 하는 손실의 시간들 말이다.
책 ‘라면을 끓이며’에서 보이는 일상의 소박한 디테일들은 먹고 자고 마시고 일하고 노는 우리 일상을 담았지만 간간히 무릎을 탁 치며 공감할 수밖에 없는 작가의 웅숭깊은 시선이 곳곳에 드러난다. 합석 자리가 싫고 답답한데 상대편이 더 힘들어 할 때 작가 자신은 더 힘들어진다고 할 때는 공감의 감정이 생기고, 세월호에서 끝내 돌아오지 못한 아이들의 사연을 읽을 때면 코끝이 시큰하면서 왠지 모를 인생의 허무함마저 느끼기도 했다.
‘돈’에서 ‘아들아, 사내의 삶은 쉽지 않다. 돈과 밥의 두려움을 마땅히 알아라.’라고 하는 대목에서는 피하기 힘든 삶의 무게가 진실로 다가오고 사람이 살아가면서 겪게 되는 어려움의 대목들이 한 가지 한 가지 떠올라 앞이 막막해오다가도
우리가 세상살이에서 귀중하게 여겨야할 밥, 돈, 가족, 생명이라는 가치들을 떠올리고는 다시 겸손해진다.
‘꽃’에서는 옆집에서 심은 나무가 자신이 집에 심은 나무와 같다고 하고 나무나 풀은 본래 주인이 따로 없고, 바라보는 사람이 주인이라고 한 부분에서는 장자나 노자의 무소유의 삶이 연상되었다. 우리는 대출로 겨우 장만한 아파트 값이 오르기를 자신의 월급 인상보다 더 간절히 바랄만큼 뻔뻔하고, 운 좋게 부모에게 물려받은 건물의 세입자들을 개돼지로 여기면서, 그들의 등골을 매달 쏙쏙 빼먹고 사는 자신의 우월한 사회적 지위를 정당하게 여기는 파렴치를 부러워하며 산다. 하지만 어쩌면 아무 것도 가지지 않는 무소유의 삶이 오히려 왕의 삶보다도 더 나을 수 있다는 옛 철인들의 말을 상기하며, 없어도 천박하지 않고 더럽지 않게 살기로 겨우 마음먹을 수 있었다.
<참고문헌>
박태상, 이상진, 김신정 공저, 문학의 이해, 방송대출판문화원, 2013.
  • 가격5,000
  • 페이지수8페이지
  • 등록일2021.09.16
  • 저작시기2021.09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55749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