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소중했던 것들 독서록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한때 소중했던 것들 독서록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책을 읽게 된 동기>
<마무리 하며>
<인상적인 문구들>

본문내용

적으로 정의한 부분은 없었다. 하지만 책을 읽으며 스스로 이별을 견디는 것은 나이가 들면 이별을 둘만의 추억이 돌이 되어 돌이 강물에서 떠내려가듯 내려가는 퇴적의 퇴적을 거치는 작업이 아닐까?라는 정의를 해보게 되었다. 책의 글귀에서 내가 습관적으로 해왔던 것들인데 아차 했던 글귀들이 많았다. 특히 시간이 필요하다는 말은 정말 시간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이유가 필요하다는 말일지도 모른다는 글귀도 그렇고 나의 동생에게 상하관계 유지를 강요했던 것도 그렇다. 이 책을 계기로 나의 잘못을 인지하고 나의 행동을 수정해야겠다.
마지막으로 책 읽는 내내 부모님 생각이 많이 났다. 지금이라도 부모님에게 생긴 영광의 주름을 웃음꽃으로 바꿔드리고 싶다. 막연하게 담배 피시는 아버지를 보며 막연하게 담배를 끊으라고 했는데 아버지가 왜 담배를 피우시게 되었을까? 아버지가 스트레스 안 받게 효도해야겠다는 생각이 깊이 들었다.
미래에 장차 책에 나왔던 문구에 대한 생각들이 예전과 달라짐을 비교할 때면 미안한 감정이 덜 하기를 바라며 독서록을 마친다.
<인상적인 문구들>
“지금 우리를 아프게 하는 것은 지난 날 우리를 행복하게 해준 것들이다.”
어느 날 파도처럼 불쑥 내게 밀려온 것은,
마음 안에서 퇴적과 침식 작용을 일으킨 뒤
어느 날 홀연히 떠나가곤 했다.
소중한 사람이나 존재는
우리 곁을 떠날 때 그냥 사라지지 않는다.
소중한 무언가를 내게 남겨둔 채 떠나거나
내게서 소중한 무언가를 떼어내 가져간다.
“선택은 삶의 여백에 한 번 찍고 마는 점이 아니라 일정한 방향으로 힘을 주어 긋는 선에 가깝다.” (p75)
병원에 있는 할머니가 하신 말씀 중 ”내가 네 시간을 너무 많이 뺏는 것 같구나.“ (p113)
“내가 너한테 용돈 줄 수 있을 때가 참 좋았는데, 지금은 일방적으로 받기만 하니까 미안하잖아. 미안해서 그래” (p116)
“아버지가 생전에 가장 좋아했던 음식을 영정사진 앞에 올려놓고 마음을 정리하고 싶었어. 그런데 도무지 기억이 나지 않더라.” (p127)
“남의 흠결만을 찾기 위해 몸부림치는 사람은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사람인지도 모른다.” (p131)
“인간관계에서 무조건 솔직하고 투명한 자세가 늘 좋은 건 아니라는 사실이다.” (p158)
“편견은 대게 무지에서 비롯된다.” (p201)
“나이를 먹을수록 절감하게 된다. 그리고 무언가를 마음에 담아 온전히 간직하려면 온전히 떠나보낼 줄도 알아야 한다.” (p232)
  • 가격1,0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21.10.07
  • 저작시기2021.10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56738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