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난이대를 읽고(하근찬 지음)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수난이대를 읽고(하근찬 지음)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자기 성찰을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줬다고 할 수 있다.
반성은 개선을 위한 일종의 통과의례이다. 잘못한 점을 혼자 생각하는 과정은 그 잘못을 실제로 고치기 위해서 존재한다고 할 수 있다. 단순한 반성에 그친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는 짓에 불과하다. 그렇다면 앞으로 어떤 태도로 임해야 할까? 이것이 지금 당장 중요한 것이다.
간단히 말해서,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에게 실질적으로 힘이 되어줄 수 있는 사람이 되려고 하는 것이다.
조금 더 설명을 덧붙이자면, 수난이대의 두 주인공과 같은 처지에 놓인 우리 자신을 똑바로 인지하고 공동체의 발전을 막는 난관을 극복하기 위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스스로 하는 것이다. 말로는 상당히 거창하게 들리지만 실제로는 딱히 그렇지도 않다. 굳이 그렇게 겁먹어서 움츠러들 필요가 없는 것이다. 당장 우리가 할 수 있는 사소한 것에서부터 시작하면 되는 것이다. 당장 눈앞에 놓인 것부터 하나씩 해결해나가면, 그런 사소한 성과들이 모여서 큰 변화를 불러올 수 있으리라고 믿고 있다. 상호 간에 이뤄지는 작은 배려로 쌓인 유대감이 사회의 일원들을 더욱 단단히 결속시킬 수 있으리라고 믿고 있다. 단순히 그런 사람이 눈앞에 나타나기를 기다리기보다는 먼저 다른 이에게 그런 사람으로 인식될 수 있도록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 개개인이 바로 공동체의 발전을 위한 변화의 실질적인 주체가 되는 것이다.
그 변화를 이끌어주는 초월적인 존재 같은 것은 처음부터 존재하지도 않는다. 어쩌면 그런 존재를 기다릴 필요가 없는 것이다. 다른 누구도 아닌 바로 우리가 그 주체이기 때문이다.
//끝//

키워드

수난이대,   하근찬,   소설,   시련,   화합,   협력,   반성,   독후감
  • 가격1,8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21.11.15
  • 저작시기2021.10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58630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