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앞의 생(로맹 가리, 부제 생 앞의 자, 자 앞의 생)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자기 앞의 생(로맹 가리, 부제 생 앞의 자, 자 앞의 생)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을 처음처럼 꾸밈없이 꺼내 보이기 위함이었을 것이다. 그가 사랑하는 이를 잃고 권총으로 스스로를 겨누기 전 짤막한 유서의 마지막에 \"나는 마침내 나를 완전히 표현했다.”라는 문장을 적었던 것처럼 말이다. 그래서 『자기 앞의 生』은 로맹 가리가 사랑의 존재적 정당성이란 이름으로 모든 타자들, 타자들에게 손을 건넬 줄 아는 이들, 그리고 나아가선 로맹 가리 스스로에게 전하는 뚜렷한 가르침이자 포근한 토닥임으로 다가온다.
내게도 그것들이 스며들어서는 찬찬히 번져나갔다. 나는 행복과 사랑이 뭔지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하고 답을 구하면서도 이를 실천하는 있어 얼마나 나태했던가. 따뜻한 포옹, 진솔한 대화, 장미 한 송이는 물론이고 양 손 가득한 비닐봉지 속 떡볶이에도 그것들이 가득한 것을! 나는 흡사 오귀스트 로댕의 피조물인 양 삐뚤어진 이성으로 턱을 괴고는 오만의 늪에 천천히 침잠하고 있었다. \'사랑은 개체를 지배하는 유전자들이 스스로를 증식시키기 위해 개체에 주입해 놓은 고성능 프로토콜에 불과하다...\' 그런 내게 모모가 달려와서는, 꼭 귓속말을 해낼 것처럼 나를 당기더니 대뜸 내 궁둥이를 힘껏 걷어차고는 이렇게 소리치는 것이다.
\"사랑해야 한다!“
//끝//

키워드

  • 가격1,200
  • 페이지수4페이지
  • 등록일2021.12.06
  • 저작시기2021.10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59419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