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둠 재앙의 정치학을 읽고 나서
본 자료는 4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해당 자료는 4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4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서평 둠 재앙의 정치학을 읽고 나서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확진자 2억6000만, 사망자 514만, 치명률 2%. 2019년 말 중국 우한에서 시작돼 전 세계로 퍼진 코로나19의 현재 상황판이다. 다행히 백신이 개발돼 일상으로 돌아간 나라들이 많지만 팬데믹 터널의 끝이 어디인지를 예상하기는 쉽지 않다. 사스, 신종플루, 메르스 같은 다른 전염병들도 나돌았지만 코로나19처럼 초대형 재앙(doom)은 아니었다.

이 책은 코로나19처럼 그동안 인류사회를 위협한 수많은 재앙을 역사적으로 되돌아보고 앞으로 닥칠 또 다른 재난들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을까를 고민한 책이다.

경제사학자인 지은이 니얼 퍼거슨 스탠퍼드대 교수는 이 책에서 페스트, 티푸스, 콜레라 등 전염병 팬데믹뿐만 아니라 베수비오 화산 폭발, 일본 대지진과 쓰나미 같은 지질학적 참사, 세계 대전 등 지정학적 참사, 체르노빌이나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같은 기술적 참사 등 천재(天災)든 인재(人災)든 온갖 종류의 재앙과 재난들을 광범위하게 다뤘다.

코로나19가 여전히 지구를 휩쓸고 있는 지금, 니얼 퍼거슨은 ‘재난의 일반사’를 통해 스페인 독감(1918) 이후 가장 강력한 재난에 봉착한 오늘날의 세계를 직시한다.
  • 가격8,900
  • 페이지수12페이지
  • 등록일2021.12.06
  • 저작시기2021.11
  • 파일형식기타(docx)
  • 자료번호#1159440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