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언제나 너무 많은 비들을 읽고, 해체주의 비평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서평, 언제나 너무 많은 비들을 읽고, 해체주의 비평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지금의 텍스트들은 앞으로 백지가 되거나 백지에 가까워지려는 창조적인 불가능성이다. 이수명이라는 이름이 씌여진 시점부터 나는 이야기할 것이 없었다. 시집 첫 표지의 필체가 기억이 투영되도록 허락된 사건은 아니었다. 애초에 필자는 불가능한 주체를 꿈꾸며 필체 앞에서 창조적인 불가능성을 눈여겨 본 것이다. 그것은 무조건적인 현전이며 명확한 의미들을 추구하기 위한 형식 없는 글쓰기라고 하겠다. 불가능을 불가능하다고 말하는 것은 그 자체로 가치가 있겠지만 절대로 의미를 충족시킬 수 없는 외마디 외침이다. 사물과 주체가 양립할 수 없는 상태, 양언(兩偃) 또한 불가능하다는 것을 느낀 이번 사례를, 필자는 진중히 여기고자 한다. 이처럼 사물과 주체의 모순 앞에서 無가 되는 체험을 한 것은 엄청난 행운이라 하겠다.
  • 가격1,1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21.12.22
  • 저작시기2011.8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60253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