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막스베버의 프로테스탄트와 자본주의 정신을 읽고 나서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서평] 막스베버의 프로테스탄트와 자본주의 정신을 읽고 나서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우리는 도대체 왜 일을 하는 것일까. 그저 생존을 위해서? 먹고 살기 위해서?
단순 명쾌하게 대답하기 매우 어려운 일이다. 그러나 단 하나 상당히 확실한
것은 우리는 왜 일을 하는지 그 이유에 대한 고찰 없이 그저 일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이 책의 저자 막스 베버는 사회과학 분야에서 가장 유명하고, 가장 파격적이며, 논쟁이 끊이지 않는 작품을 남겼다. 그것이 바로 이 책 <프로테스탄트 윤리와
자본주의 정신>이다.

베버는 근대 자본주의의 기원을 근대 산업혁명과 계몽주의와 합리주의가 아니라, 영국과 미국의 청교도 전통에서 찾았다. 그는 근대 노동 윤리와 물질적 성공에 대한 지향성은 시장의 관심과 사업에 대한 기민한 감각, 그리고 기술혁신이
아니라, 16-17세기 영국과 미국에서 활동하였던 칼뱅주의, 감리교, 침례교 등의 개신교가 지니고 있던 윤리에서 나왔다고 말한다.

책으로 들어가 보자. 18세기 후반 프랑스는 현대 민주주의 시작이라고도 불리는 프랑스 혁명(1789)을 시작으로 나폴레옹의 등장과 몰락을 거치면서 이전에는
상상도 하지 못했던 혼란과 분란 사회적 충격을 겪는다.

이름하여 아노미 현상인 것이다.

 아노미 현상 : 요약 사회적 규범의 동요·이완·붕괴 등에 의하여 일어나는 혼돈상태 또는 구성원의 욕구나 행위의 무규제 상태. 어원은 무법·무질서의 상태, 신의(神意)나 법의 무시를 뜻하는 그리스어 아노미아(anomia)로서, 중세 이후 사용되지 않다가, É. 뒤르켐이 《사회분업론》(1893)과 《자살론》(1897)을 통하여 근대사회학에
부활시켰다.

 그는 이 말을 일정한 사회에 있어서, 구성원의 행위를 규제하는 공통의 가치나 도덕적 규범이 상실된 혼돈상태를 나타내는 개념으로 사용하였다. 뒤르켐에 의하면, 사회적 분업의 발달은 사회의 유기적 연대(有機的連帶)를 강화하지만, 이상(異常)상태에 있어서는 사회의 전체적 의존관계가 교란되어, 무규제·무통제의 분업이 사회적 아노미 상황의 원인이 된다고 한다.

 뒤르켐 이후에도 아노미의 개념은 현대사회학에서 사회해체(社會解體) 현상을 분석(分析)·기술(記述)하는 유효한 개념으로서 사용되기도 한다.
바로 그 시기에 청소년기를 보낸 오귀스트 콩트는 심하게 파편화된 프랑스 사회의 통합을 고민했고 그 고민의 과정이 곧 사회학의 탄생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 오귀스트 콩트 : 실증주의적이고 경험주의적인 사회학의 창시자이다. 그는 '실증주의 철학'과 '사회학'이라는 용어를 명명하였다. 몽펠리의 귀족의 가문에서 태어나 프랑스 혁명 이후 파리의 이공과대학에서 진보적인 교육을 받았다. 생시몽(Saint-Simon)의 비서로서 유토피아적 사회주의의 발전을 위해 그와 밀접히 공동 노력을 하였다.
콩트의 사회학은 실증주의라고 불리고 수평적으로 사회를 구성하는 요소 간의 관계와
질서 뿐만 아니라 수직적으로 사회의 진보와 발전도 탐구해야 한다는 가초공사까지가
콩트의 역할이라고 할 수 있다.

 사회학 : 사회학(社會學, sociology)이란 인간 사회와 인간의 사회적 행위를 연구하는 학문이다. 사회학의 창시자로 알려진 프랑스의 대표적 지식인인 오귀스트 콩트(Isidore Auguste Marie François Xavier Comte)는 인간 사회도 자연세계처럼 자연과학적 방법과 동일하게 연구될 수 있다고 보고, 인간 사회를 과학적으로 탐구하는 새로운 과학의 필요성을 주장하면서 사회학을 ‘사회 질서와 진보의 법칙을 연구하는 학문’으로 명명하였다.
  • 가격6,500
  • 페이지수10페이지
  • 등록일2022.02.03
  • 저작시기2022.1
  • 파일형식기타(docx)
  • 자료번호#1162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