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영어교육 환경에서 영어를 `국제어(English as an International language)`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우리나라 영어교육 환경에서 영어를 `국제어(English as an International language)`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영어는 우리 나라의 모국어도 아니고 국가공용어도 아니다. Kachru의 분류에 따르면 우리 나라는 ‘Expanding Circle’에 속하는 국가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는 영어를 ‘외국어’로서 받아들일 것인지 아니면 ‘국제어’로서 받아들일 것인지를 결정해야 한다. 영어를 ‘외국어’로서 받아들인다는 것은 영어는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나라들, 이를테면 영국, 미국, 캐나다와 같은 나라들의 언어이고, 따라서 ‘올바른’ 영어를 쓰는 원어민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전제로 하는 것이다. 반면에 영어를 ‘국제어’로서 받아들인다는 것은 영어는 몇몇 나라의 전유물이 아닌 세계인들의 공유물로서 받아들이는 것이다. 즉, ‘원어민’과 ‘표준영어’라는 개념을 부정하고, 비원어민들 간의 교류를 위한 의사소통의 수단으로서의 영어의 기능을 강조하는 것이다. 종래에는 비영어권 국가들에서 영어는 ‘외국어’로서 받아들여져 왔지만, 국가들간의 교류가 활발해지고 이에 따라 영어의 변종이 많이 생겨나면서 영어를 ‘국제어’로서 받아들이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는 우리 나라에서도 예외는 아닌데, 나는 우리의 영어교육에서 영어를 ‘국제어’로 받아들이자는 입장에 찬성한다.
물론 ‘표준영어’라는 개념을 부정하고 영어의 다양한 변종들을 인정할 때 실제 교육 현장에서 야기될 수 있는 문제점은 적지 않을 것이다. 모국어는 아니지만 영어를 국가공용어로 쓰는 나라들에서는 그들 나라들에 토착화된 영어의 변종을 교육의 모델로 삼으면 되겠지만(Kachru 1985), 우리 나라와 같이 영어가 모국어도, 국가공용어도 아닌 Expanding Circle에 속한 나라들에서는 과연 어떤 영어의 변종을 교육의 모델로 삼아야 할 지부터가 큰 문제이다. 다양한 영어의 변종들을 모두 인정한다고 한다면 수업 시간에 다루어야 할 영어 변종은 점점 늘어갈 것이 분명한데, 이러한 영어 변종들을 수업 시간에 모두 다루는 것이 과연 의미 있는 작업일지 의문이 든다. 그리고 영어의 변종들을 인정한다고 하면 사람들이 어떻게 서로를 이해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든다. 그 밖에도 우리 나라 영어 교육에서 영어를 ‘국제어’로 인식하여 가르친다면 많은 학생들이 영어를 배울 이유를 상실할 지도 모른다. 사실 영어를 배워서 훗날 세계인과 의사 소통을 하게 될 학생들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대다수의 학생들에게 영어는 대학 입학이나 취업을 위한 수단, 혹은 대학에 입학하여 원서를 읽을 때 필요한 언어로서 중시되는 것이 사실이다. 그렇다면 세상에는 이런 영어도 있다는 식으로 다양한 영어 변종을 소개해서 학생들에게 혼란을 줄 것이 아니라 차라리 미국의 영어만을 가르쳐서 학생들의 편이를 도모할 수도 있을 것이다.
  • 가격1,0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03.12.28
  • 저작시기2003.12
  • 파일형식워드(doc)
  • 자료번호#240832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