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관하여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34
해당 자료는 10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0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목차

▷술이란?
▷술에 대한 관능적 요소?
▷술의탄생과역사
▷술의발달사
▷제조에의한 술의 분류
▷과취,악취,숙취 예방법
▷숙취에 좋은 음식들
▷알아두면 도움되는 술에 관한 상식
▷어떻게맥주가 생겨났나?
▷맥주의세계사
▷맥주의 한국사
▷맥주제조과정
▷맥주의 특성
▷음주방법
▷맥주를 맛있게 마시는 요령
▷맥주의 보관방법
▷유통과정상의위조맥주알아내는법
▷맥주와 건강
▷청주의역사-정의
▷청주의기원
▷청주의장점
▷와인
▷와인의역사
▷와인의종류
▷와인보관법 및 취급법
▷위스키
▷위스키의 역사
▷위스키의제조과정
▷위스키의종류
▷브랜디
▷진
▷럼
▷보드카
▷데킬라
▷아쿠아비트
▷소주의정의
▷소주의역사
▷리큐르의 제조방법
▷리큐르의 종류
▷음주문화

본문내용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한 가지 중요한 차이는 상대방의 술잔이 비워질 때 그 잔에 첨잔을 할지언정 자기 잔을 돌리는 수작(酬酌)문화는 없다는 것이며, 또한 상대방에게 억지로 권유하지도 않는다는 것이다.유교 문화권에 있는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아니 전세계적으로 유일하게 우리 나라만이 수작문화를 갖고 있는데, 그 관습이 이어져 내려오는 것은 자기 잔을 어른께 드리는 것은 존경의 표현이며, 자기 잔을 동료나 처음 만나는 사람에게 주는 것은 인정과 친근감의 표현이라는 우리네 의식 때문이라 생각한다.그러나 존경과 인정을 표현하는 방법이 꼭 그것만 있는 것은 아니며, 지금의 젊은 세대들 역시 생각이 다르다는 점에서 한국의 수작문화는 재고되어져야 한다. 즉, 공동체의식과 위계의식이라는 기성세대의 사회적 가치에 젊은세대의 수동적 순화를 요구해서도
안될 것이며, 자유분방함과 지나친 자의식으로 집단의 결속과 신바람 만들기의 분위기에 역행해서도 안된다고 본다. 경제 지표의 상승은 급속한 소비행태의 변화를 줄 수는 있지 몰라도 관습과 인식의 변화는 쉽게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점에서 한 사회에 뿌리깊게 내려오는 전통의 변화가 오기 위해서는 세대간의 포기하지 않는 대화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리라 본다.
♠프랑스
세계 어느 나라에서나 주류문화와 식문화는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다. 프랑스에서 생산되는 포도주는 그 품질이세계에서 으뜸으로 인정되어 세계적으로 비싼 값으로 팔려나가고 있으며 보르도, 부르고뉴 지방에서 생산되는 붉은 포도주는 품질이 좋기로 유명하다. 더욱이 포도주는 취하기 위하여 마시는 것이 아니고 식사할 때 한두 잔 입맛을 돋우기 위하여 마신다. 그밖에 포도를 가지고 만든 프랑스의 champagne(샹파뉴), cognac(코냑)이있다. 예의범절이란 옛부터 전통으로 전해 내려오는 몸가짐을 말하는것으로 함부로 행동하거나 상대방에게 예의를 지키지 않으면 교양없고 비인격적인 취급을 당하는 것은 동서양이 마찬가지이다. 특히 프랑스 국민은 아직도 이런 예의범절을 따지는 데 엄격하여 식탁에서의 예의도 중요시하고 있다.프랑스의 음주문화는 식문화와 함께 설명되어야 한다. 프랑스 가정에 손님으로 초대되면 먼저 거실로 안내되어 초대된 여러손님과 함께 I'aperatif(아페리티브, 食前酒)를 자그마한 잔에 한 잔 정도 마신다. 아페리티브가 끝나면 식탁에 가서 여주인이 정해 준 자리에 앉는다. 점심 또는 저녁 식사냐에 따라 첫 순서가 약간 나오며 주로 음식을 불에 요리하지 않은 계절에 맞는 요리가 나온다. 두 번째로 Entree(앙트레, 前菜料理)로 더운 요리를 먹는 tarte(타르트, 파이류의 일종), huitre(위트르, 굴), saumon(쏘몽,연어), foie gras(포아그라, 거위 간) 등이 나오며, 이때 남자주인은 백포도주를 손님들에게 따라 준다. 보통 손님 앞에는흰포도주잔, 적포도주잔, 물잔, 샹파뉴잔 등 3∼4개의 잔이 놓여진다. Entree가 끝나면 본 식사가 시작되는데 먼저 생선요리,육류, 조류가 나온다. 이때부터는 적포도주와 함께 식사한다. 본 식사가 끝나면 프렌치 소스가 곁들여진 샐러드, 프로마쥬(fromage,치즈)가 나온다. 프랑스에는 400여 종의 치즈가 있다. 그 다음은 데세르(dessert, 後食)로 tarte(타르트), gateaux(가또)로 단맛이 깃들인 후식은 샹파뉴와 함께 먹는다. 그 후 과일 들을 먹는다.이렇게 식사가 끝나면 거실로 가서 커피, 코냑을 마신다. 코냑은 코냑 잔에 한 잔 정도 마시며 술에 취하거나 술주정을 하는 사람은 없다. 술을 즐기되 취하면 안된다는 것이 생활화되어 있다.이와 같이 다양한 식문화와 곁들인 프랑스의 음주문화는 삶의 커다란 즐거움 가운데 하나이며, 그 즐거움을 위해서 돈과 시간을 아낌없이 쏟는 것도 바로 프랑스인이다. 이런 점에서 볼 때 세계 어느 나라를 가봐도 프랑스처럼 호화로운 식탁문화가 없으며 예술의 경지에까지 이른 음주문화를 가지고 있다. 이렇게 프랑스에서는 포도를 이용한 백포도주, 적포도주, 샹파뉴,코냑 등은 식사와 함께 음주하며, 식기류의 세련됨, 금속의 발달, 크리스탈 잔의 영롱함, 그리고 Decarte의 후손에 맞는 토론문화등이 식탁에서 포도주와 함께하는 풍성한 프랑스 문화의 정신세계에 불꽃을 일으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
포도주와 건강
적당한 음주는 관상동맥으로 인한 사망률을 낮추며 최근에는 'French Paradox'라는 용어가 등장하기도 하였다. SL Leger(1979) 등이 권위있는 의학잡지인 Lancet에 보고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선진국 18개국의 55∼64세 성인 남자를 대상으로 포도주 음주량과 심장병 사망률과의 상관관계를 비교한 결과, 프랑스 남부 및 지중해 주변 국가 사람들이 많은 양의 지방을 섭취하고도 미국 사람보다 심장병 사망률이 낮은 이유는 그들의 적포도주 음주 식습관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밝혔다. 그 후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실시한 전세계 심장병조사연구(MONICAproject) 보고서에서도 프랑스 사람들의 낮은 심장병 사망률을 확인하였고, 이는 적당량의 적포도주 음주 식습관 결과라고 하였다.
건전한 음주
각 나라의 음주문화 형태는 곧 그 민족의 정신세계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 프랑스에서는 포도주를 여성으로 의인화시켜 인격적으로 대하고 있다. 포도주에 쓰는 용어는 사람에게 사용되는 용어와 비슷하다. 예를 들어 화장이 잘 되었다, 건강하다, 몸체가 무겁다,날카롭다 등은 포도주를 맛보고 색깔, 신선도, 중후한 맛, 신맛이 강할 때 쓰는 표현이다. 폭주하고 취하는 것은 곧 그 인간 자체에 문제가 있는 것이지 주류 자체를 문제삼지는 말아야 한다.포도주도 사람처럼 태어나서 자라고 죽는다. 어린시절에는 달콤한 맛을 좋아하여 단맛 나는 포도주를 좋아하고, 젊은시절에는 재치있고 정력적이며 생기가 넘치는 여인을 원하여 이때에는 상쾌한 과일향이 풍기는 백포도주가 제격이다. 하지만 40세가 지나 한 층 온화하고 사랑이 담긴 손길과 벗이 필요하게 되면 이때는 부드러운 적포도주를 더 좋아하는 것과 같이 인생의 여정에서 만나는 포도주를 동등한 인격체로 대할 때 건전한 음주문화가 이루어지리라 본다.

키워드

알콜,   ,   음주,   소주,   와인,   맥주
  • 가격800
  • 페이지수34페이지
  • 등록일2004.03.04
  • 저작시기2004.0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244105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