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의 이해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목차

1) 시대 패션 비교
1. 르네상스 시대
2. 바로크 시대

2) 패션 디자이너
1. 안나 수이
2. 조르지오 아르마니

3) 브랜드 비교
1. 루이비통
2. 베네통
3. 두 브랜드에 대한 나의 의견

4) 영화 속 패션 이야기
-꿈속의 여인

5) 패션의 나라
- 이태리

6) 나의 패션관

본문내용

넣어 여유 있는 형태로 전체적으로 부드럽고 긴 실루엣을 구성한 것으로 메머드 라인을 형성해서 섹시하게 보이는 스타일이다.
남성 의상은 어깨에 패드를 넣은 품이 넉넉한 싱글 혹은 더블 형태의 슈트(suit)가 유행했는데, 19세기 기본형이 그대로 지속되면서 큰 변화는 없었다.
<꿈속의 여인>은 전쟁이라는 정치적인 상황에서 과연 예술은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가, 또한 극한 상황에 처했을 때 과연 사람들은 얼마나 속물적이 될까, 등을 생각하게 해 주는 영화인 동시에 1930년대 후반 복식에 대해서도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주는 작품이기도 하다.
⑤ 이태리 패션의 역사
1881-최고품질의 모직물 제조사인 쎄루띠사가 비엘라에서 설립되어 오늘날까지 계속되어오는 유명한 유럽의 패션하우스와 함께 패션사업을 시작한다.
1910-최고품질의 가죽장갑 제조사인 트루사르디사가 설립된다.
1918-아델레 펜디가 로마에서 모피사업을 시작하고 혁신적인 생가죽 처리법과 창의적인 패션에 의해 세계적인 인정을 받는다.
1920-이탈리아에서 출생한 엘사 쉬아파렐리가 트롬페 로엘 힌색 칼라와 나비넥타이와 검은색 스웨터를 디자인하고 패션고객에 의해 인정받는다. 쉬아파렐리는 톡특한 디자인 상품을 판매해서 순식간에 성공한다.
1923-25세의 구두제작자인 살바토르 페라가모가 미국에서 제화를 공부하고 할리우드에 제화점을 개업한다. 페라가모의 수제품은 글로리아 스완선과 같은 할리우드 스타의 발에 신겨진다.
1930-쉬아파렐리의 니트제품은 미국 2000여 니트상품 제조사에 확대된다. 쉬아파렐리의 디자인은 스타일이기 보다 예술적이고 지적인 성향을 가지며 이는 예술가인 코크투와 달리에 의해 영향을 받았다. 이러한 감각적인 디자인은 달리의“예술가의 도시”에서 영감을 얻은 그녀의 코트가 잘 설명하고 있다. 쉬아파렐리는 “충격적 분홍색”이라는 매우 깊고 눈부신 색상의 사용으로 정평이 나있다.
1952-당대 이탈리아 패션의 공식적인 기념일. 바티스타 지오르기니가 플로랜서에 있는 피티 궁전에서 그의 작품을 전시한다. 기념일 이벤트를 통해 세계에 "Made-in-Italy" 패션을 알린다.
1959-발렌티노 가라바니는 몇년간 파리에서 가이 라로체에서 총괄 디자인 보조로 일한 후 로마에 돌아와 그의 아트리에를 개업하고 “발렌티로” 상표로 성공을 한다.
1975-조지오 아르마니사가 설립되고 이탈리아의 가장 믿을 수 없는 패션성공역사가 시작된다.
1976-니콜라 트루사르디가 가죽상품 가족회사의 영역을 확장하고 유명한 그레이하운드 상표와 함께 전통적인 여성복을 시도한다.
1983-아르마니가 성공적으로 새로운 스타일의 이브닝 웨어와 화려한 스커트와 남성복과 넥타이를 복합함으로서 전시함으로써 패선의 원칙을 깨트린다. 캐주얼하고 아름다운 선과 조심스런 패션은 차후 수십년간 의상의 태도를 바꾸는데 기여한다.
로메오 기글리는 처음으로 여성복을 디자인하고 깊고 부드러운 색깔과 매트 섬유에 의한 극히 여성적인 그의 디자인은 고풍적인 밀라노패션계에 충격을 준다.
프랑코 모쉬노가 처음으로 패션계의 거물들의 따가운 시선앞에서 자극적인 상품을 전시한다. 그의 작품은 떠들석한 성공에서 전통적인 성향을 뛰어넘은 패션으로 자신있고 차분한 의류산업에 동요를 일어킨다. 모쉬노는 기존의 의상디자이너의 관념을 무너뜨린 디자이너로 불린다.
1985-도메니코 돌체와 스테파니 가바나는 처음으로 함께 여성복을 전시한다. 돌체와 가바나의 디자인은 깊은 지중해적 풍미를 가지고 그 후 창의적 디자인의 명성을 얻는다.
1998-죠지오 아르마니가 극작가인 윌슨의 “바다의 여자”에서 배우들의 의상을 디자인하고, 살바토르 페라가모가 일본에서 짚, 코르크, 셀로판 등을 이용한 신발을 전시한다.
니콜라 트루사르디와 에밀리오의 딸인 푸찌가 각각 외부 디자이너들과 여성복 디자인을 합작한다. 엠포리오 아르마니가 파리에서, 미우 미우가 이탈리아에서, 모쉬노와 크리지아가 각각 런던에서, 불가리가 뉴욕에서 마리엘라 부란이 이탈리아에서 디자인 회사를 설립한다.
미우치아 프라다가 구찌사의 주식 9.5%를 인수하고 미국에서 이탈리아 패션끼리의 경쟁이 처음으로 나타난다.
⑥ 나의 패션관
나는 여성스러우면서도 깔끔한 캐주얼을 즐긴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색은 핑크인데, 나의 옷장 속 윗옷의 반 이상이 핑크색이다. 특히 핑크색의 가디건과 하얀색 치마는 여성스러우면서도 아주 이뻐보여 마음에 든다. 또, 나름대로 럭셔리한 스타일을 좋아한다. 비록 비싼 명품들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런 풍의 패션소품들을 보면 왠지 고급스러워 보인다. 소품과의 조화도 나의 패션관 에서 빼놓을 수 없다. 나는 약간의 언밸런스한 스타일을 즐기고 있다. 가령 치마를 입었다고 해서 구두를 꼭 신지는 않는다. 캐주얼한 스니커즈를 신을 수 있는 법이다. 그리고 가방도 중요하다. 백은 그날 패션 스타일에 따라 매치하여 맨다. 요즘 같이 햇볕이 뜨거운 날에는 선글라스를 쓰기도 하는데 브이넥 옷을 입었을 때는 옷에 꽂기도 하고 머리위에 머리띠처럼 쓰기도 한다. 귀걸이도 그날 스타일에 맞춰 낄 수 있다.
또 다른 나의 패션관은 색의 조화를 중요시하는 것이다. 위에 노란색 티나 가디건과 같은 노란색 계열의 옷을 입었다면 신발 또한 노란색 스니커즈를 신는것과 같은 예이다. 나는 헤어밴드나 삔도 좋아하는데 이때 색도 같이 맞춰주면 더욱 패션너블 하다고 말할 수 있다. 백이나 들고 다니는 파일도 색에 맞춰주면 더욱 좋다.
그리고 너무 밑밑한 컨셉보다는 포인트가 하나씩 있다면 조금은 멋스럽게 보인다고 생각한다. 코사지 브로치 하나로도 멋있어 보이기 마련이다.
나는 그다지 유행에 민감한 편은 아니다. 내가 쇼핑을 할 때에도 내가 꼭 사고 싶었던 옷이나 맘에 드는 아이템을 중요시하고 사곤 한다. 유행에 너무 따라가다 보면 쉽게 질리고 돈만 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비싼 것들로만 치장했다고 좋은 패션은 절대 아니다. 나는 자신만의 개성이 뚜렷한 패션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즉, 매일 같은 컨셉은 무리일지 몰라도 그날 하루만큼은 확실한 하나의 컨셉으로 개성 있게 입는다면 멋있는 패션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 가격1,200
  • 페이지수10페이지
  • 등록일2004.03.07
  • 저작시기2004.0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244195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