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DS(에이즈) Acquired Immune Deficiency Syndrome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목차

1. 에이즈란

2. 에이즈는 언제 발견되었나?

3. 에이즈 바이러스(HIV)는 어떤 것인가?

4. HIV-2형이란?

5. 에이즈 감염경로

본문내용

이한다. 이 때문에 소탕하기 어렵다. 미국 에이즈 연구가들은 에이즈와의 전쟁을 ‘제2의 베트남전’에 비유한다.
80년대엔 AZT라는 치료제를 썼지만 금세 변종이 생겨 두 개의 약제를 병합해 사용했다. 그러나 그것마저 듣지 않아 현재 최소 3개의 약을 동시에 투여하는 칵테일요법으로 치료하고 있다. 현재로선 칵테일요법의 치료효과가 뛰어나 환자의 80%가 이 치료법으로 바이러스를 억제하고 있다. 그러나 칵테일요법 역시 게릴라의 변신을 막을 수는 없다.
최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에이즈학회에서 미국 보건부(HHS)와 헨리 J 카이저 패밀리재단은 “칵테일요법이 많은 환자들에게 혜택을 주고 있지만 HIV가 내성을 갖고 끊임없이 변신하는데다 약물이 간기능 저하, 콜레스테롤 증가, 뼈 약화 등 독성을 보이므로 면역체계 약화 징후가 보이지 않는다면 약물 사용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새 지침을 발표했다.
지금까지 에이즈 발견 직후부터 칵테일요법으로 HIV를 공략하는 것이 치료 지침이었는데 3가지 약이 안 들으면 4가지, 5가지로 자꾸 늘려야 하기 때문에 치료시기를 늦추라고 제안한 것. 이번 학회에선 미래의 신약들도 소개됐는데 이는 바이러스의 증식 뿐 아니라 내성을 억제하는 약. 티보텍사가 개발 중인 ‘TMC 126’가 대표적이다. 의료계에선 이 약이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끝내 게릴라들을 물리칠 수 있을지에 주목하고 있다. 따라서 현재로선 에이즈 환자는 칵테일요법으로 게릴라 출몰을 막으면서 새 치료제가 나오길 기다리는 것이 최선책이다.-동아일보.2001.2.12.A19
"에이즈? 지레 포기하지 말라"­ 동아일보 2000년 11월 29일
12월 1일은 세계에이즈의 날
1980년 11월 미국 UCLA병원. 마이클 고트리브박사는 생전 처음 보는 환자를 만났다. 환자는 32세의 화가. 목구멍이 진균 감염으로 온통 헐었고 폐렴 증세도 지독했다. 고트리브박사는 환자의 피를 검사하고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럴 수가, 면역체계가 이토록 망가져 있다니….”
이듬해 6월 미국 질병관리센터(CDC)는 주보(週報)를 통해 세계에 새 병의 출현을 알렸다. 후천성 면역결핍증, 바로 에이즈였다.
85년엔 왕년의 인기스타 록 허드슨이 에이즈 환자임을 고백했다. 당시 레이건 미국대통령부부도, 모든 미국인들도 슬퍼했다. 이로써 ‘동성애의 병’‘20세기의 천형(天刑)’으로 여겨졌던 에이즈가 반드시 정복되야 할 질병으로 부각됐다. 88년 UN은 12월1일을 세계 에이즈의 날로 정했다.
‘포기하지마’
에이즈 환자 이모씨(36)는 13번째 에이즈의 날을 맞는 소감이 남다르다. 그는 최근 사지(死地)에서 다시 태어난 기분이다. 톰 행크스가 에이즈에 걸린 변호사역을 맡아 사회의 천대에 맞서 싸워 이기는 과정을 그린 영화 ‘필라델피아’(92년)의 주인공처럼 삶에 서광이 비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이씨는 96년 혓바닥이 백태로 뒤덮혀 이비인후과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걸핏하면 재발해 고생했다. 98년엔 목이 아프고 쉰 소리가 나서 병원에 갔다 결핵이란 진단을 받았다. 약을 먹어도 낫지 않았다. 갑자기 주위의 소리가 안들리기 시작했다. 자장면과 짬뽕 맛도 구별하기 힘들었다.
이씨는 지난해에야 에이즈 감염 사실을 통보받았다. 아내와 두 아들의 얼굴이 떠올라 죽을 수도 없었다. 곧바로 치료에 들어갔다. 치료를 받다 고통 때문에 실신한 적도 여러 번.
그러나 ‘기적’이 일어났다. 3개월이 지나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건강이 호전되기 시작했다. 치료 6개월째에는 한때 8㎏까지 빠졌던 몸이 원상태로 돌아왔다. 이씨는 요즘 성진우의 노래 ‘포기하지마’를 흥얼거린다.
불치병이 아니다
미국 애런 다이아먼드 에이즈연구소의 데이비드 호박사는 “에이즈는 당뇨병 고혈압처럼 약물로 조절이 가능한 질병이며 더 이상 불치병이 아니다”면서 “초기에 치료를 시작하면 발병되지 않은 상태에서 자신의 수명을 다할 수 있다”고 말한다.
현재 의사들은 최소 3가지 약을 동시에 쓰는 ‘칵테일요법’으로 환자를 치료한다. 6개월만 약을 먹으면 80%의 환자에게 바이러스가 발견되지 않는다. 하지만 약을 끊으면 바이러스가 다시 활동한다.
국내 환자 폭발 위험
에이즈는 여전히 위험한 질병. 환자의 20%에게는 칵테일 요법이 듣지 않는다. 효과가 있어던 환자들에게 내성을 갖고 다시 활동하는 바이러스가 발견되기도 한다.
보건복지부의 올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선 올해 상반기에 110명의 환자가 생겼고 지금까지 감염자는 모두 1173명. 발병 경로는 국내 이성간 성접촉이 36.8%, 외국인과의 성접촉이 23.6%, 동성연애 23.2%, 수혈 1.8%.
전문가들은 숨은 환자까지 합치면 5000명 이상이라고 추정하면서 아직 환자는 적지만 언제 급증할지 모른다고 경고한다. 동유럽과 남아시아 각국은 80년대까지 환자가 한해 수 백명이었지만 지금은 몇 만명이라는 것. 특히 내국인끼리 이성 접촉에 의해 전파되기 시작하면 환자가 급증하는데 국내에서 최근 4, 5년 동안 발견된 환자의 70% 정도가 내국인 이성 접촉에 의해 감염됐다.
예방이 중요
에이즈는 주로 혈액으로 옮긴다는 점에서 B, C형 간염과 유사하다. 침이나 눈물 땀 등으로는 전염되지 않으므로 환자와 식사 악수 포옹은 괜찮다.
현재 미국 태국 등지에선 예방 및 치료 백신의 임상실험이 진행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콘돔 사용이 가장 효과적 예방법. 일부에선 에이즈 바이러스가 콘돔의 미세한 틈을 뚫고 나온다고 주장하지만 낭설. ‘찢어진 콘돔’이 아니면 투과하지 못한다. 우간다는 대대적 콘돔 사용 캠페인으로 환자 수를 격감시켰다.
혈액검사에서 에이즈 양성 반응이 나오면 대부분 감염자의 첫 반응은 ‘죽고 싶다’는 것. ‘천형’이라기 보다 ‘질병’으로 보고 하루 빨리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에이즈는 주위의 따뜻한 손길이 무엇보다 필요한 질병이다.
도움말 = 서울대병원 내과 최강원교수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송재훈교수
참고문헌
http://degok.co.kr/imsang/as/hive2.htm
http://www.dongascience.com/main/viewsearch.asp?no=001129hd
  • 가격1,000
  • 페이지수10페이지
  • 등록일2004.03.30
  • 저작시기2004.0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245408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