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와 노래의 차이-김지하, 이상화를 중심으로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목차

Ⅰ. 김지하의 타는 목마름으로

Ⅱ. 이상화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Ⅲ. 종합

본문내용

시대 보다는 훨씬 멀게 느껴졌기 때문이라고 본다. 물론 당시의 간절했던 감정 등을 어렴풋이나마 느낄수는 있었지만, 요즘의 한일 월드컵 등의 시대 상황을 고려해서인지, 일본에 대한 복수의 감정이나 그런 것은 얼마 들지 않았다. 물론 당시의 독립운동가들이 들으시면 불호령이 떨어질 소리겠지만 말이다.
Ⅲ. 종합
이상을 종합해 볼때 분명 시보다는 노래가 작자의 느낌을 전달하는 데는 더 효과적이라 생각된다. 노래에는 시에는 없는 리듬과 가락이 존재 하고 있으며, 그것은 듣는 사람으로 하여금 감흥을 불러 일으키기 때문이다. 또한 시에서 느끼는 단순함은 이와 같은 가락이나 리듬으로서 조화를 이루어내기 때문이다. 김지하의 '타는 목마름으로'와 이상화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필자가 느꼈던 것처럼 말이다.
  • 가격1,0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04.04.19
  • 저작시기2004.04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246999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