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시황에 대한 여러 관점에 의한 평가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진시황에 대한 여러 관점에 의한 평가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시황릉을 세우고, 분서갱유를 일으킨 유례없는 독재자의 모습을 지녔다 할지라도 말이다. 그러한 점들에 가리어져 그의 좋은 면모가 결하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진시황은 중국 전역을 36개 군으로 나누고, 각 군에 황제가 임명한 관리를 파견하여 행정을 담당하게 해 권력의 중앙 집중화를 꾀하였으며, 동시에 도량형, 화폐, 거궤, 문자를 통일하는 등 사회, 경제, 문화 제도까지 정비 통합하였다. 이렇듯 강력한 정책을 시행함에 따라 7국으로 병립해 있던 전국시대의 분열에 종지부를 찍고 황제를 중심으로 하는 전면적 개편을 단행함으로써 중앙집권 대제국을 탄생시킨 것이다. 아마도 탁월한 합리주의자이자 가능주의자인 시황제가 아니었더라면 이런 대 업적을 단기간에 이룩하는 것은 불가능했을 것이다. 진시황은 극단적인 합리성과 동시에 극단적인 비합리성이 기묘한 형태로 어우러져서, 아주 꼼꼼하게 정무에 힘쓰는 반면에, 거대건축을 세우거나 선약 찾기에 막대한 재정을 쏟아 부어 부질없이 낭비를 거듭하는 양극단을 오고가는 극과 극의 이중성을 지닌 인물이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그를 한명의 인간으로 바라본다면 아니, 커다란 시간의 흐름에서 그를 바라본다면 그 역시 시간 속에 살았던 하나의 작은 점 일 것이다. 인류의 역사에 많은 영향을 끼친 진시왕 이었지만 그 역시 시간 속으로 사라져 버렸다. 그가 우리에게 남긴건 많지만 정작 그가 세상에서 가져간 것은 무엇이었을까?
세상의 모든 권력과 힘을 움켜쥐고 있던 진시황!
결국엔 신의 섭리를 거역할 수 없었지만 그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죽기 싫었던 사람이 아닐까...

키워드

  • 가격8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04.04.26
  • 저작시기2004.04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247438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